롯데, 전국 3700명 아동에 식료품 키트 전달

코로나 관련 돌봄 공백 위기 처한 아동 보호 위함
약 1달 식사 분량의 식료품·위생용품 키트 지원

사진=롯데그룹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롯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돌봄 공백 및 고립 위기에 처한 전국 3700여 명 아동들의 가정에 식료품 키트를 전달한다고 19일 밝혔다. 

 

회사 측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아동복지시설들이 전면 휴관에 들어감에 따라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고 가정에 고립된 아동들을 위해 식사 및 위생용품으로 구성된 키트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앞서 지난달 26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총 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고, 특히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에 대한 지원에 집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원책 발표 후 긴급 지원이 필요한 대구 지역 아동 500명을 대상으로 식사 및 위생용품을 우선 지원한 뒤,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지역아동센터 및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휴원 여부 및 위기 아동 현황 파악에 들어갔다. 

 

이후 식료품 키트 구성 및 제작을 마치고 이번주까지 전국 총 3700명 아동의 가정에 키트를 전달하기로 했다.

 

해당 키트에는 손소독제, 물티슈 등의 위생용품, 즉석밥 및 반찬,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한 덮밥·국·분식 등의 반조리 식품, 간식류 등을 담았다. 

 

아동들이 약 1달 간 복지시설을 이용하지 않아도 점심식사가 가능할 양으로, 빠르면 금주까지 전국의 아동복지시설을 통해 대상 아동들의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일각에선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 대한 기부금이 실질적인 지원 대상 파악 및 집행의 복잡함으로 적시에 사용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에 롯데는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한 아동들을 빠르게 돕기 위해 어린이재단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대상 아동을 직접 파악했다”며 “키트 구성, 전달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mom편한’ 사업을 통해 공동육아나눔터,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 돌봄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번 코로나 사태에도 아동에 대한 지원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단순히 금액 지원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절한 도움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롯데는 이 외에도 구세군과 함께 저소득층 가정 및 결식 노인 약 2000명에게 생필품 키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 계열사들 역시 각 사 특성에 맞추어 아동 및 고령자, 지역사회 및 의료진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억원 상당의 위생용품을 지원했고, 롯데하이마트는 아동 시설에 위생키트를 전달하고 아동복지시설 100곳의 방역을 지원했다. 

 

롯데물산은 송파구 내 전통시장에 방역을 지원하고 마스크를 전달했으며, 롯데월드는 송파구 저소득층 노인 결식 문제 지원에 나섰다. 롯데홈쇼핑은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에 식료품 및 손소독제를 지원했다. 

 

코리아세븐은 한달 간 세븐카페의 매출액 일부를 대구지역 의료진 대상 생필품 지원에 기부하기로 했으며, 롯데푸드와 함께 대구의료원에 도시락을 전달하기도 했다. 롯데칠성음료는 대구·경북 지역의 119 구급대원들을 위해 음료를 지원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