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수면 무호흡증, '수면다원검사'로 내 상태 체크하세요

[정희원 기자] 코골이는 흔히 미디어 속 '민폐 캐릭터'에서 널리 쓰이는 요소다. 시끄러운 코골이 소리 때문에 함께 잠을 자는 가족, 지인의 숙면을 방해하는 장면은 익숙하다.  

전형기 동탄삼성이비인후과의원 대표원장

코골이는 잠을 자며 호흡을 할 때 여러 원인으로 좁아진 상기도에 공기가 지나가는 과정에서 기도가 떨리면서 발생한다. 실제로 코골이 소리는 60~80dB에 육박한다고 알려져 있을 만큼 커다란 소음을 유발한다.  

 

하지만 이 못지않게 당사자에게도 악영향을 미친다. 특히 코골이와 동반되는 수면 무호흡증은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수면 무호흡 증상이 지속되면 호흡이 불규칙해지기도 하고, 호흡이 잠깐 멈췄다가 다시 호흡을 시작하는데 시간이 점점 늘어나며 자연스레 수면의 질을 저하시킨다. 수면 무호흡증은 수면 도중 체내 산소 포화도를 떨어뜨려 치명적인 합병증을 야기한다. 주간졸림증, 기면증, 만성피로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무엇보다 산소 공급이 차단되어 질식 현상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같은 현상이 지속되면 심뇌혈관 질환, 고혈압, 당뇨, 치매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수면 무호흡 증상에 따른 수면의 질 저하가 의심될 경우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 및 치료를 받는 게 권장된다.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내 상태를 알아보고 상황에 따라 양압기 치료에 나서면 호전될 수 있다. 

 

아무리 잠을 자도 낮에 졸린 경우, 졸음운전을 수시로 하는 경우, 기상 시 두통 또는 현기증을 느끼는 경우, 성격이 예민해지거나 집중력이 저하되는 경우 수면 무호흡증에 의한 이상 증세를 의심할 수 있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 무호흡 증상 정도 및 원인을 정밀하게 판단하는 방법이다. 수면 중 측정되는 산소포화도, 심전도, 안구움직임 등으로 코골이 원인을 파악하게 된다.  

 

전형기 동탄삼성이비인후과의원 대표원장은 "코골이 환자는 보통 수면 무호흡 증상을 동반하고 있다”며 “수면다원검사 결과에 따라 양압기 치료를 통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양압기는 보험 적용을 통해 렌탈이 가능해 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전형기 원장은 “수면다원검사는 검증을 받은 ‘수면인증의’만 시행 가능하다”며 “무엇보다 양압기 렌탈 이후의 나타나는 문제점, 주기적인 압력조절 등 사후관리도 계속 해야 하기 때문에 숙련된 의료진을 만나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