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美 코로나19 확산 영향… 코스피, 외인·기관 순매도에 나흘 연속 하락 ‘2,340P대’

그래픽=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16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9.68포인트(0.83%) 내린 2,341.53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29억원, 2천18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4천898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증시는 미국·유럽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받는 모습이었다. 미국에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만명에 다가섰다. 같은 날 프랑스, 독일 등 유럽 10개국에서는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기 회복 지연 가능성이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고, 미국 부양책 합의 지연에 따른 불확실성 등도 영향을 미쳤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41%), 현대차(-2.27%), 삼성SDI(-2.10%), SK하이닉스(-2.07%) 등의 하락 폭이 컸다. 반면 셀트리온(0.59%), LG화학(0.47%), 네이버(0.34%), LG생활건강(0.13%) 등은 소폭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외국인이 순매도에 나선 운송장비(-2.12%)와 함께 종이·목재(-1.71%), 전기·전자(-1.15%), 제조업(-1.11%) 등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다.

 

다만 한국가스공사(8.89%)가 급등한 전기가스업(2.81%), 건설업(0.73%), 운수·창고(0.16%), 통신업(0.01%) 등은 강세로 마감했다.

 

거래량은 9억804만주, 거래대금은 10조9631억원이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10.60포인트(1.26%) 내린 833.84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19포인트(0.14%) 오른 845.63에 출발해 약세를 면치 못했다.

 

기관이 1454억원을, 외국인이 92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71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는 씨젠(-1.22%), 카카오게임즈(-0.97%), 셀트리온제약(-0.37%), 셀트리온헬스케어(-0.11%) 등이 하락한 가운데 제넥신(-4.48%)과 케이엠더블유(-2.71%)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에코프로비엠(1.54%)은 펄어비스(-1.48%)를 제치고 시총 10위에 올랐다. 에이치엘비(2.66%), CJ ENM(0.15%) 등도 상승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거래량은 22억4506만주, 거래대금은 10조4867억원이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2원 오른 달러당 1,147.4원에 거래를 마쳤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