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성형수술, 처짐 정도·범위 따라 수술방향 달리해야

[정희원 기자] 다이어트로 인한 극심한 체중감량, 임신·출산을 경험하면서 처지고 늘어진 뱃살은 자연스럽게 되돌리기 어렵다. 이럴 경우 부피를 줄였더라도 처진 피부가 눈에 띄어 장기적인 고민과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때 고려해볼 수 있는 방법이 복부성형이다. 이는 힘없이 처진 뱃살을 다시 탄탄하게 되돌리는 체형성형술이다. 비키니 라인 아래쪽으로 절개해 처진 피부를 개선하고, 복직근 조작법으로 이완됐던 복근을 타이트하게 잡아주는 과정을 거친다.

나옥주 비에스티성형외과 대표원장에 따르면 복부성형수술은 개인의 복부 처짐 정도와 범위에 따라서 수술의 방향이 달라진다고 설명한다. 그는 “배꼽을 기준으로 상복부와 하복부에 전반적으로 피부 처짐과 튼살 증상이 보여지는 경우 ‘전체 복부성형’을 고려해볼 수 있다”며 “반면 피부 처짐과 튼살 증상이 아랫배쪽에만 나타나는 경우 ‘미니 복부성형’이 유리할 수 있다. 미니 복부성형은 아랫배 조직만 부분적으로 절제하되 전체 복부성형 방법과 치료 과정은 동일하다”고 말했다.

 

다만 늘어진 피부 조직을 절개하는 과정에서 흉터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나 원장은 “이를 최소화하려면 경험이 풍부한 집도의가 상주하고 있는지,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는 수술 기법으로 치료가 진행되는지 여부를 수술 전 미리 확인을해보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복부성형수술 진행 간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봉합 과정 중 피부가 당겨지는 압력이 흉터 부위에만 집중되지 않도록 피부의 중간 부위까지 단단하게 고정시켜 긴장력을 분산시키고 피부 표면에는 실밥이 보이지 않는 봉합 방식으로 수술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