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환자, 백내장 수술 앞서 전반적 노인성 안질환 검진 관건

[정희원 기자] 백내장은 노화로 인해 수정체가 점차 뿌옇게 혼탁해지는 안질환이다. 이는 노화가 시작되는 40대 이후 중장년층에서 발생 확률이 높다.

 

그런데 백내장 초기에 나타날 수 있는 시력 저하, 시야 흐림 등의 증상은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져서 생기는 노안 증상과도 매우 유사하기 때문에 백내장 환자들 중에는 자신의 상태를 노안으로 오인하여 그냥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

 

이같은 이유로 백내장을 오랜 기간 방치하다가 고령의 나이에 수정체 혼탁이 심해져서 시력을 잃을 정도의 상태가 되어서야 수술을 고려하는 케이스도 발생한다. 하지만 고령 환자의 경우, 눈 뿐만 아니라 다른 신체 부위의 약화 및 다양한 기저 질환, 복용하는 약 등 여러 가지 고려사항이 많기 때문에 젊은 연령층에 비해 백내장 수술 난이도가 높아지게 된다.

백내장 수술은 대부분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깨끗한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이뤄진다. 대부분 초음파를 이용해 안전하게 백내장을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고령의 나이에 백내장이 매우 딱딱한 상태에서 수술을 해야 할 경우 일반적인 백내장 수술법보다 안전한 방법을 선택해야 하므로 백내장 낭외 적출술 (ECCE, extracapsular cataract extraction) 등을 고려하게 된다.

 

이같은 수술법은 절개창이 넓고 수술 후 난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통상적인 수술보다 난이도가 높고 수술의 예후가 만족스럽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김용대 SNU청안과 원장에 따르면 고령의 백내장 환자는 백내장 외에도 다른 부가적인 부분(황반변성, 당뇨 등의 기저질환 등)을 따져봐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는 “평소 정기적인 눈 검진을 통해 눈 건강에 신경 쓰면서 백내장과 같은 노인성 안질환을 조기에 진단, 적기에 수술을 받는 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백내장이 발견됐다면 초기에 약물 치료를 통해 백내장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주기적인 검진으로 상태를 확인하다가 적절한 시기에 수술을 진행하는 게 필요하다.”며 ”난시가 있는 경우 난시를 함께 교정하는 수술을 하는 것이 좋고 수술 후 안경 및 돋보기의 사용을 원치 않을 경우에는, 혼탁한 수정체를 제거한 후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으면 백내장과 노안을 한 번의 수술로 동시에 교정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노인성 질환인 백내장을 치료할 땐 관련 수술 경험이 많고 각막 외 망막 의료진이 함께 있는 안과를 찾는 게 도움이 된다.

 

김용대 원장은 “백내장이 심하고 동반 질환이 있어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합병 백내장의 경우엔 고난이도 수술에 경험이 많은 안과를 찾을 것을 권고한다”며 “백내장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선 수술밖에 방법이 없기 때문에 노안 백내장에 대해 관련 경험치가 높고 다양한 케이스별로 데이터를 많이 가지고 있는 병원을 선택해야 만족감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