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에 주로 나타나는 오십견? 30~40대 어깨통증도 정확한 진단 필요

[정희원 기자] 현대인들에게 어깨와 목, 허리통증은 고질병으로 여겨진다. 스마트기기나 컴퓨터 사용 등으로 인해 올바르지 못한 자세가 생활화된 것은 물론, 각종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자연스레 관절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도 늘고 있다. 

 

내원 환자 중에서는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이는 인체 관절 중 유일하게 360도 회전이 가능해 움직임이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깨통증을 가볍게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자칫 퇴행성 질환으로 이어지거나 관절운동에 제한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조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뒷받침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환자의 어깨 상태를 확인하는 정성훈 연세사랑병원 어깨상지관절센터 원장. 

어깨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오십견(동결건), 회전근개 파열, 석회화건염 혹은 석회성건염, 어깨 관절염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그중 오십견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깨통증이 시작되면 흔히 의심해볼 수 있을 정도로 대표적인 어깨 질환이다.  

 

흔히 ‘오십견’은 50대에 주로 나타난다고 해서 붙여진 질환이다. 정확한 병명은 ‘유착성 관절막염’으로, 어깨 관절에 위치한 막에 염증이 발생해 유착이 된다는 뜻이다. 과거에는 중년에 접어들며 신체가 노화되는 과정에서 흔히 나타날 수 있다고 생각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젊은 연령대에서도 오십견 질환이 종종 발견되고 있다.  

 

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의 정성훈 어깨·상지 관절센터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30, 40대 연령층에서 오십견이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인해 장시간 경직된 자세로 어깨를 무리하게 사용하는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며 “격렬한 스포츠 활동 및 야외 레저활동을 즐기는 젊은 층도 늘며, 운동 중 발생한 외상으로 오십견이 발생되기도 한다”고 했다.  

 

오십견의 주된 증상은 어깨가 굳어 운동범위에 제한이 나타나며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의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일상에서 누구나 흔히 하는 동작인 헤어드라이어로 머리를 말릴 때, 티셔츠를 입을 때, 주방 높은 찬장에서 그릇을 꺼낼 때 등, 팔을 어깨위로 올려야 하는 동작이 어려워지고 통증이 나타난다.  

 

자가진단으로는 팔을 위로 쭉 뻗을 때, 통증이 발생하며 어깨가 굳어 팔이 귀에 닿지 않을 정도의 관절운동 제한이 있다면 의심해볼 수 있다. 또한 취침 시, 아픈 쪽으로 눕기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면 진단이 필요할 수 있다.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오십견 발병 초기에는 대수롭지 않을 정도의 미약한 통증이지만, 시간이 흐르며 통증의 강도는 심해지고 관절운동범위는 점차 좁아지게 되며, 일상생활 자체에서도 큰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여타 질환처럼 오십견도 아주 심한 경우라면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오십견은 외래진료 시 간단한 치료를 시행하면 호전이 될 수 있다. 증상에 따라 주사요법이나 물리치료, 체외충격파를 이용한 비수술적 치료로써 호전 가능하다. 

 

정성훈 원장은 “체외충격파를 통해 충격이 가해진 부위에는 혈류량이 늘어 조직이 재생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며 “피부에 절개를 하지 않고, 외래진료 시 바로 치료하게 되므로, 일상생활로 곧바로 복귀가 가능하며, 마취를 하지 않으므로 고령의 환자들도 부담 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십견은 최초 발병했을 때 진단을 통해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 더욱 좋은 것은 일상 생활 중 어깨관절을 건강히 지키기 위한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것이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어깨에 부담을 주는 행동을 삼가고, 최소 1시간에 1번 약 10분간은 어깨를 움직이며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