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 수술 후 재활치료, 체계적으로 받으셔야죠

[정희원 기자] 신체의 중심을 잡아주고 움직임을 주관하는 척추관절은 사용량이 많은 만큼 다양한 질환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

 

노화가 시작되거나 잘못된 자세습관을 갖고 있는 경우, 외부 사고 등의 원인에 의해 손상되는 척추관절질환은 초기에는 경미한 통증으로 시작해 점차 심각해진다. 하지만 대부분은 이미 증상이 심각해진 후에야 병원을 찾는다.

중기 또는 말기에 접어든 척추관절의 손상은 비수술적인 치료법으로는 개선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한 경우가 많다.

 

수술을 통해 손상된 관절이나 근육, 인대 등을 제거하거나 강화시켜줌으로써 증상이 더 악화되는 것을 막아주는 것. 수술 후에는 신체가 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회복시키는 게 중요하다. 이 때 필수적인 요소가 재활치료다.

 

재활치료란 수술 후 정상적인 일상 복귀를 위해 사람의 신체적, 감각적, 지능적, 심리적, 사회적 수준을 정상적으로 회복하고 유지를 목적으로 이뤄지는 치료를 말한다. 주로 척추 수술이나 어깨, 무릎, 고관절 등 다양한 관절질환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통증을 완화시키고, 가동범위 증진 및 근력강화를 통해 일상으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데 목표가 있다.

 

안산 경희재활요양병원 김은경 병원장은 “척추관절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수술을 받은 환자들 중 대다수는 거동이 어렵거나 일상생활을 하는데 여러 가지 제약이 생기기 마련”이라며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재활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의료진의 진단 하에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춰 적절한 단계적 치료를 받는 게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재활치료는 물리치료, 운동치료, 작업치료, 언어치료 등으로 나뉜다. 특히 척추관절 수술 후에는 일상에서의 움직임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물리치료 및 운동치료가 중요하다.

 

열이나 공기, 광선, 전기, 초음파 등을 이용해 병변 부위에 자극을 가해주는 물리치료는 통증을 완화시키고 근육 및 인대를 강화시키는 데 효과적이며 운동치료의 경우 신체 기능을 호전시키고 일상생활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

 

김은경 병원장은 “물리치료와 운동치료를 병행할 경우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한다.

 

다만 “환자 개개인의 문제점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회복을 요하는 기능을 향상시키는 치료를 적절하게 치료해야 하는 만큼, 숙련된 의료진이 1대1 맞춤 치료를 시행하는 병원인지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며 “만약 거동이 불편해 가정에서의 케어가 어렵거나, 통증이 심해 의료적인 처치가 필요한 환자라면 요양병원에 입원 후 재활치료를 받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happy1@segye.com

 

안산 경희재활요양병원 김은경 병원장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