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염 방치하면 만성위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장튼위튼병원 이화영 내과원장

[세계비즈=박보라 기자] 위염은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1명 꼴로 앓고 있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하지만 위염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시 만성위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위염은 위점막에 염증이 발생한 상태다. 맵고 짠 식단 때문에 위벽이 손상을 입거나 세균에 의한 감염, 심한 스트레스, 과음, 흡연 등으로도 위염이 발생하게 된다. 평소 소화불량, 복부팽만감,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을 겪었다면 의심해볼 수 있다.

 

위염 환자들에게서 공통적으로 검출되는 세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이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가 지정한 1급 발암 물질이다. 급성/만성위염이나 위·십이지장궤양 뿐 아니라 위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위염은 급성 위염과 만성 위염으로 나뉘는데, 급성 위염은 소화 불량, 복부 불편감, 명치 주위의 통증이나 쓰라림 증상 등이 나타난다. 공복인 상태에서 명치 주위가 타는 듯한 통증이 느껴진다면 급성 위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증상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급성 위염에서 만성 위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성 위염은 결국 위궤양이나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위염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선 위내시경이 필수다. 가족력이 있다면 가족 구성원 모두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국이나 음식을 공유하는 문화 특성상 식사 등을 통해 구강 감염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혈액검사나 위내시경 검사 시 조직검사, 신속요소 분해효소검사 등을 통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장튼위튼병원 이화영 원장은 “위내시경 검사는 암 조기 발견은 물론 소화기관 질병,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 감염, 출혈 등이 의심되는 부분을 진단할 수 있고, 용종 발견 시 즉각적인 제거가 가능하므로 필수 검사항목이다”라며 “만 40세 이상이라면 2년에 한 번 정기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위암의 가족력, 만성 위염 등 위암 위험요소가 높은 경우라면 특히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