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리프팅, 효과·유지기간 천차만별… 의료진 전문성 관건

[정희원 기자] 노화가 시작되면 가장 먼저 영향을 받기 시작하는 피부의 탄력은 보통 20대 중반 이후부터 떨어지며, 한번 떨어진 탄력은 예전으로 돌아가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최근 간단하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적은 레이저 리프팅 치료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대표적인 탄력 리프팅 의료 기기로는 솔타메디칼의 써마지FLX, 원텍의 올리지오 등을 꼽을 수 있다. 

먼저 써마지FLX는 고주파를 이용해 피부 표면을 매끄럽고 탄력 있게 만들어주는 데 목표가 있다. 얼굴과 눈가 탄력, 주름 등에 치료 효과를 낸다. 쿨링 시스템과 온도 센서 기능을 통해 비교적 줄어든 통증으로 편안하게 시술 받을 수 있다. 써마지와 비슷한 원리의 국내 의료기기로 올리지오를 들 수 있다. 

  

이지홍 닥터스피부과 신사점 원장(피부과전문의)은 “써마지와 올리지오와 같은 고주파 리프팅 시술은 피부층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피부과전문의에게 시술 받아야 부작용 걱정 없이 만족스러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이와 관련 집도의가 관련 키닥터로 활동하고 있는지, 시술 경험이 풍부한지 등을 꼭 파악한 후 병원을 결정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올리지오 리프팅은 써마지보다 유지기간은 짧은 편이지만 써마지의 비용과 통증이 부담스러운 분들에게는 적합한 시술이 될 수도 있다”며 “때에 따라 써마지, 울쎄라 등의 시술 후 중간 중간 리터칭으로도 사용하기 때문에 다양한 리프팅 장비를 보유한 병원에서 병행 시술을 적절히 활용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