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후보 확보... 임상목표는 7월

[정희원 기자]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을 확보, 7월 말 인체 시험 준비에 착수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진척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 회장은 23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혈액에서 항체 치료제 후보 물질 300종을 확보했다”며 “통상 항체 치료체 개발 과정에서 이 단계에만 3∼6개월이 걸리는 것과 달리 3주 만에 완료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마쳤으므로 이르면 7월 중순, 늦어도 7월 말에는 사람에 항체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그동안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표면 단백질을 무력화하는 데 가장 적합한 항체를 찾겠다고 밝혀왔다.

 

서 회장은 “1차 후보물질 선정에 이어 해당 항체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중”이라며 “2차 후보 선별은 질병관리본부와 충북대학교와 협업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검증 후에는 5월부터 항체의 대량 생산을 위한 세포주 생산에 돌입한다. 인체에 투여할 임상 물질 생산도 7월 말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 측은 인체 투여가 시작된 후에는 한 달에 100만명 분량의 치료용 항체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임상에서 경증 환자에게는 치료용 항체를 투여해 바이러스를 얼마나 경감할 수 있을지를 보고, 중환자에게는 기존 항바이러스제와 함께 투여해 바이러스 소멸과 사망률을 낮출 수 있을지를 볼 것”이라며 “개발된 항체 치료제는 정상인에게는 단기적으로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슈퍼 항체 개발 및 진단키트 개발 작업도 본격화한다.

 

서 회장은 "현재 코로나19에만 존재하는 S항체를 검출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4월에 시제품을 생산해 5월 말에는 유럽 인증을 거친 뒤,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허가를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