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후허핑 中산시성 당서기 접견…협력 논의

중국을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의 후허핑(胡和平) 당서기를 접견했다. 사진은 이 부회장과 후 서기가 면담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중국 반도체 사업을 점검하며 글로벌 현장경영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산시성(陝西省)의 후허핑 당서기와 단독 면담을 진행했다.

 

19일 중국 현지 매체인 ‘샨시일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전날 산시성 시안(西安)에서 후허핑 산시성 서기와 류궈중 산시성 성장 등 고위 당국자를 접견했다. 이 자리에는 성상임위원회 왕하오, 루젠준 및 서안시장 리미우엔 등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 서기와 류 성장은 이 부회장을 포함한 삼성전자 경영진의 산시성 방문을 환영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초기에 삼성이 인애(仁愛)한 마음으로 방역물자를 지원해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후 서기는 “시진핑 주석, 문재인 대통령이 양국의 공동 방역노력을 실천하고 한중 관계가 더 높은 수준의 중요한 단계에 도달하도록 합의한 것을 이끌어야 한다”며 “기업들이 '방역 일상화'라는 조건 아래에서 생산 경영의 양호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물류와 인력의 왕래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삼성과 협력을 확대할 것이며 산시성에서 삼성의 프로젝트를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후 서기는 메모리 반도체 외에도 배터리,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 발전과 상호 이익 증진을 기대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이 부회장은 “삼성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도움을 준 산시성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또한 “산시성에서 삼성의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좋은 효과를 얻고 있다”며 “협력 분야를 계속 넓히고 교류와 왕래를 확대해 새로운 시대를 만드는 데 긍정적 기여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중국으로 출국, 18일 시안에 위치한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생산공장을 방문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글로벌 현장 경영에 나선 것이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다.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150억달러를 추가 투자해 현재 2기 캠퍼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시안 공장 임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우리에게) 시간이 없다”면서 “때를 놓치면 안 된다”고 발빠른 위기대응을 주문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