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 7월 분양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 조감도 사진 현대건설 제공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현대건설은 7월 중 서울 디지털산업단지 내 옛 삼성물산 물류센터부지(금천구 가산동 60-26, 60-49번지)에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을 분양한다고 2일 밝혔다.

 

센터는 지하 5층~지상 27층, 3개동, 연면적 약 25만㎡로 63빌딩 연면적 1.6배에 달하는 서울시 최대 규모로 조성된다. 지하 1층~지상 2층까지 상업시설이 배치되고, 별도의 동 6~26층에는 기숙사인 ‘퍼블릭 하우스(567실)’가 마련돼 단지 내에서 업무와 주거·편의 등 원스톱 생활이 가능하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은 기업활동을 위한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췄다. 지하철 1·7호선 환승역인 가산디지털단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단지로 직원들의 출퇴근이 수월하고 서부간선도로, 남부순환도로, 수출의다리 등의 도로망이 인접해 있다.

 

단지 주변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도보권에 마리오아울렛, W몰, 현대아울렛(가산점), 롯데팩토리아울렛(가산점) 등 패션 아울렛이 밀집돼 있으며 반경 약 1km 거리에는 빅마켓(금천점), 홈플러스(금천점), 이마트(구로점) 등 대형유통시설이 위치해 있다.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은 녹지를 테마로 한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단지 내 생태면적률을 33%로 구성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단지 곳곳에 대규모 식재공간, 수변정원, 작은 정원 등 다양한 테마녹지 공간을 배치한다.

 

퍼블릭 홀(약 375석 규모의 강연장)을 비롯해 오피스동과 연결된 고급형 드롭 오프존 및 이와 연계된 미팅룸, 공용 미팅룸 및 라운지, 델리카페 등이 조성된다.

 

지하주차장은 법정대비 약 176%이상을 확보하는 한편 확장형 주차구획으로 대형차량도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토록 했다. 최고 2.8m 높이 천장고 설계로 화물차량 및 응급차량의 접근성도 높였다.

 

단지 내 조성되는 상업시설은 단층 유닛을 기본으로 작은 마을을 연상시키는 빌리지 형으로 설계된다. 휴식과 쇼핑을 동시에 즐기면서 오랜시간 머물 수 있도록 공원을 중심으로 배치하고, 선큰구조를 활용한 지상 같은 지하층 설계로 동선을 연결해 쾌적한 쇼핑환경을 제공한다.

 

건물은 고단열 및 기밀창호, 고효율기자재, 대기전력차단장치, LED조명, 친환경 건축자재 등이 적용돼, 서울시 녹색건축인증최우수등급, 서울시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의 자연친화적인건축설계가 적용된다.

 

별도의 동 6층~26층에는 전용면적 20~30㎡ 규모의 ‘퍼블릭 하우스’ 567실이 조성된다. 업무와 주거, 상업시설 이용 등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구조로 출퇴근 시간 절약 및 업무효율성 증대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프라이버시를 위해 출입구를 업무시설과 분리하고 라운지, 코인세탁실, 공용키친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조성한다.

 

현대건설 분양 관계자는 “최근 녹지가 중요한 자본가치로서의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만큼 도심속 공원 같은 환경 조성을 통해 입주사들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서울 최대 규모의 상징성과 현대건설의 브랜드 프리미엄까지 더해진 만큼 자산가치 상승도 기대해볼만 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지식산업센터 가산 퍼블릭의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금천구 가산로9길 96에 위치해 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