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은행 대출·대부업 관련 금융민원 증가

코로나19 여파에 은행 대출·대부업 관련 금융민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올해 1∼9월에 대출과 관련한 은행 민원이 작년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업자 등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도 늘어났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3분기 금융민원 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금감원이 접수한 금융 민원은 총 6만8917건이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9% 늘어났다.

 

권역별로 보면 금융투자(80.5%)와 은행(23.5%) 부문의 증가율이 특히 높았고 생명보험(7.7%), 손해보험(7%), 중소서민(6.4%) 등 나머지 부문에서도 모두 민원 건수가 작년보다 늘었다.

 

은행을 상대로 한 민원이 대폭 증가한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점 등이 꼽힌다.

 

은행 민원 9254건 가운데 3323건(35.9%)이 여신(대출)과 관련된 것이었는데 이는 전년 동기 2040건보다 62.9% 증가한 수치다.

 

여신 관련 민원은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소상공인, 개인 채무자 등을 위해 우대 대출, 만기 연장 등 금융 지원 정책을 시작한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이외에 아파트 분양자들이 시세가 낮게 감정됐다며 재감정을 요구하거나 중도금 대출 금리가 다른 분양 사업장보다 비싸다며 민원을 내기도 했다. 대부업자의 통장 압류를 해제하는 등 과도한 채권 추심을 막아달라는 민원도 증가했다. 중소서민회사의 채권 추심 관련 민원은 작년 1∼3분기 1695건이었는데 올해는 2890건으로 70.5% 증가했다.

 

펀드 관련 민원도 크게 증가했다. 펀드 관련 은행 민원은 762건으로 작년 동기(356건)의 2배를 웃돌았다. 증권회사에 제기된 펀드 관련 민원은 961건으로 작년 동기(64건)의 약 15배였다. 증권사의 경우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연계상품을 비롯한 파생상품 관련 민원도 작년 동기(36건)의 5배를 웃도는 192건으로 집계됐다.

 

보험 권역에서는 외화보험 판매 관련 민원이 208건으로 작년 동기(108건)보다 늘었다. 환율이나 금리 변동 위험 등을 충분히 듣지 못했다는 내용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국·중국 등 거래가 많은 해외국가 주식 거래는 최소수수료가 면제되는 경우가 많지만, 그 밖의 국가는 제반 비용을 고려해 최소수수료가 부과되는 만큼 이를 확인하고 거래해야 한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