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특화 ‘2021년 대덕특구 사내벤처창업 지원사업’ 시작

[세계비즈=박보라 기자] ‘2021년 대덕특구 사내벤처창업 지원사업’이 신규창업을 완료하고 사업화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2021년 대덕특구 사내벤처창업 지원사업은 대전광역시, 대전지방고용노동청, 대전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이하 협회)가 공동으로 전개 중이다. 신 성장동력이 될 유망기업을 발굴해 대전 내 사내벤처창업을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것이 사업의 골자다.

 

협회 측에 따르면 올해로 3년째 운영 중인 해당 사업은 대덕특구 특화형 창업모델로서 고용노동부 주관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에서 최우수상(2020년)을 수상하는 등 사업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모기업에 재직 중인 임직원이 사내벤처팀을 구성해 신규창업을 하고, 모기업의 전사적인 지원(판로, 기술자문, 경영, 투자 등)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화가 기대되며 이를 통해 창업성공률을 제고할 수 있다.

 

협회 관계자는 “모기업의 입장에서는 그동안 대·내외적 요인으로 인해 진출이 요원했던 부분을 지원사업을 통해 과감한 도전을 실시함으로서 제2의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며 “창업자의 경우 창업 실패 시 모기업의 복귀가 가능해 창업리스크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협회는 유망기업을 지역에 유치하고, 보다 높은 창업성공률과 안정적인 사업화를 위해 전문창업교육, 기술/경영 및 투자IR 컨설팅, 기술경영 전문멘토링, 사업화, 각종 네트워크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협회 측은 올해 대전지역기업 7개사의 신규창업과 타지역기업 1개사의 지역 창업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덕특구 기업 한국에어로 주식회사, ㈜플랜아이 등이 참여해 지역의 경제활성화 및 지역인재고용 등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협회 양승호 차장은 “대덕특구 사내벤처창업 지원사업이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지역기업에 새로운 활로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기업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내년에도 지원 예정이며, 사업 관련 문의는 협회 창업/교육지원팀 이용곤 과장에게 문의하면 된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