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취제거, 다양한 입냄새 원인 파악이 우선

[정희원 기자] 대화를 할 때, 숨을 쉴 때 역하게 풍기는 입냄새는 콤플렉스로 작용하기 마련이다.

 

이는 특히 대인관계에서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된다. 구취가 심한 사람과 대화하게 될 때면 슬쩍 거리를 두게 되기도 하고, 고개를 돌리게 되기도 한다. 표정관리가 되지 않거나, 빨리 자리를 뜨고 싶은 마음도 들 수 있다. 개인의 인상을 망치고, 대인관계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증상인 셈이다.

 

따라서 누구나 자신의 구취를 파악하고, 관리해야 한다. 대부분의 경우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구강 위생 관리를 통해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

충치 치료, 충분한 양치질, 가글액 사용 정도면 대부분 고민 없이 생활할 수 있다. 만약 이런 방법으로 냄새를 없애지 못한다면 몸에 이상신호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

 

양치 후에도 구취가 사라지지 않거나 금방 재발한다면 다양한 원인을 살펴봐야 한다. 이때 꼭 입 안에만 그 원인이 있을 것이라고 봐서는 안 된다.

 

몸 속 장기들의 문제로 인해 구취가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예컨대 위장이 좋지 않을 때 속에서 올라오는 냄새는 양치로 없앨 수 없다.

 

김단영 위강한의원 일산점 원장은 “현대인에게 특히 흔한 몸속의 입냄새 원인으로는 지속적인 스트레스의 영향으로 인해 발생하는 소화불량과 구강건조증이 동반된 경우라 할 수 있다”며 “그 다음으로는 호흡기 질환이 꼽힌다. 이런 원인을 알아낸 후 치료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에 따르면 이밖에도 다양한 구강 외 원인을 찾기 위해서는 편도결석, 후비루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편도내시경검사나 설태의 색과 두께, 혀의 건조 상태를 파악하는 검사 및 냄새의 정도를 수치로 정량화하고 휘발성화합물(VSC)의 농도를 측정하는 검사 등이 주로 쓰인다.

 

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은 후에는 스트레스성 소화불량과 관련된 경우라면 위장 기능을 개선하고 역류가 생기지 않게 하는 처방이 쓰이고 다른 질환을 원인으로 가진 환자 역시 적합한 한약처방이 요구된다.

 

김단영 원장은 “원인별 생활관리는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시행하게 된다”며 “구강 외 원인을 자세하게 살펴본다면 구취를 없애는 것은 물론 건강관리 면에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