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이상 무, 내부 공진 현상”

60배 이상 강한 진동에도 안전… 누수 등 단순 파손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연합뉴스

[박정환 기자] DL이앤씨는 최근 진동 현상이 감지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업무동인 ‘디타워’에서 재현실험을 실시한 결과 건물 안전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DL이앤씨는 진동이 발생한 지난 21일 긴급 안전진단에 나선 데 이어 23일까지 주요 층별로 정밀계측기를 설치해 23일까지 재현실험을 실시했다.

 

공신력 있는 계측과 실험을 진행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분석결과를 얻기 위해 대한건축학회 주관으로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박홍근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한국콘크리트학회 회장)와 국내 최고 권위의 건축물 소음진동 분야 전문가인 이상현 단국대학교 교수, 문대호 연구교수, 유은종 한양대학교 교수 등이 참여했다.

 

DL이앤씨의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명도 조사에 투입됐다. 이번 실험은 다수의 사람을 동원해 일정한 리듬에 따라 진동을 발생시키고 주요 층마다 계측값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상현 단국대학교 교수는 조사결과에 대해 “입수한 동영상에 나타난 모니터의 흔들림 정도와 주말 사이에 진행한 재현실험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하면 이번 진동소동에서 발생한 충격은 3~7gal 수준으로 보인다”며 “이 건물은 최대 400gal 수준의 충격도 견딜 수 있는 구조안전성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gal은 진동크기의 단위로 초당 1cm의 비율로 빨라지는 가속도다. 즉 20일 발생한 진동보다 약 60배 이상 강한 진동이 발생해도 건물이 안전하다는 의미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DL이앤씨는 한층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으며,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안전한 내진설계를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유은종 한양대학교 교수는 진동이 발생한 원인에 대해 “설계와 시공 과정에서의 문제점은 찾아 볼 수 없었다”며 “건물의 여러 층에서 발생한 복합적 충격이나 건물 내부에 있는 사람들의 반복적인 동작으로 바닥판이 미세하게 떨리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진단했다.

 

공진현상이란 바람이나 사람의 활동, 기계 진동 등 건물 내외부의 요인에서 발생한 진동주기가 건물 고유의 진동주기와 우연히 일치해 진동폭이 커지는 효과를 말한다.

 

박홍근 교수도 지난 21일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DL이앤씨에 따르면 이 건물 바닥판의 고유 진동주기는 6.6Hz~7.5Hz 수준으로 2.2Hz 주기의 진동이 가해지면 일부 바닥판에 공진 현상이 발생될 수 있다. 이번 실험에서는 사람이 발생시킬 가능성이 높은 2.2Hz의 진동주기를 특정 층에 발생시켰는데, 멀리 떨어진 다른 층에서 실제로 공진 현상이 발생됨을 확인했다.

 

 

DL이앤씨와 교수자문단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건물에서 발생한 유리창 깨짐이나 누수 등의 단순 파손도 조사했다. 그 결과 이번 진동과는 관계없이 입주 후 사용과정에서 나타난 문제로 확인했다. 건물의 구조적인 안전에도 영향이 없음을 검증했다.

 

회사 측은 29층에서 발생한 유리창 깨짐은 입주사에서 휴게실 인테리어 공사 시 자체적으로 시공한 유리문으로 입주사 직원이 1월 7일 파손된 것을 발견하고 1월 15일 자체적으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17층에서 발생한 바닥 누수는 위층의 변기 고장에 의한 물 넘침으로 금번 진동 이전인 1월 12일에 발생하여 수리를 완료했다. 또 엘리베이터 홀 천장에서 발생한 균열은 석고보드 마감재 이음부위에서 온도변화에 의한 건조수축으로 발생했으며 1월 24일 보수를 완료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이번 진동이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지만 입주사 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대한건축학회의 검증을 받아 진동을 줄일 수 있는 기술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