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스튜디오 인천’ 개관

사진=넥스트스튜디오 인천

[세계비즈=박보라 기자] 영화제작사 동아수출공사(대표 이호성)와 종합 영상미술회사 넥스트스튜디오스(대표 조한주)가 협력하여 설립한 ‘넥스트스튜디오 인천’이 지난 2일 정식 개관했다고 4일 밝혔다.

 

동아수출공사는 1967년 이우석 회장이 설립한 충무로 토착자본 영화사로, 지난 1973년부터 한국 영화 <이어도>, <바람불어 좋은 날>, <만추>,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퍼펙트게임> 등 90여 편의 작품에 대해 투자 및 제작과 150여 편의 외화를 수입하여 흥행시켰으며, 자회사 ㈜영성프로덕션을 설립하고 외화 620여 편을 비디오로 제작 및 출시했다.

 

이후 제작사 최초로 2001년 ‘보관문화훈장’, 2011년 ‘국민훈장 동백장’ 등을 수상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제작사라는 타이틀을 거뒀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새롭게 개관한 넥스트스튜디오 인천은 인천광역시 중구 서해대로209번길 32, 제2경인고속도로 초입에 조성됐다. 실내 스튜디오 2개 동, 크로마(CG합성기법) 촬영을 할 수 있는 특수영상촬영 스튜디오 1개 동, 그리고 각종 편의 및 부대시설을 포함하고 있다.

 

설계 기간만 1년, 총 3년이라는 오랜 기간에 걸쳐 완성된 만큼 쾌적한 내·외부 공간과 최신 시설, 장비 등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각 스튜디오동 층고는 기존 스튜디오보다 높은 12m로 대규모 세트 작업도 소화할 수 있고 실내에서 비 오는 촬영이 가능한 수전 설비도 보유했다. 여기에 조명, 세트 등 기자재 거치가 가능한 전동식 바톤장치를 설치하고 특별 자체 제작한 냉난방 제트공조기, 유니템, 공기순환 배기 장치 등을 겸비해 보다 편리한 촬영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12개의 개인 및 단체 분장실과 스태프실, 수면실, 식당, 테라스형 카페테리아, 로봇카페머신 등을 구비해 영화, 드라마, 광고, 뮤직비디오 등 촬영 시 제작진과 배우들이 보다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업체 측에 따르면 넥스트스튜디오 인천은 특히 상암DMC 등 서울과 접근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국내 최신 시설을 두루 갖춘 보기 드문 종합영상스튜디오로써 OTT 플랫폼 디즈니플러스의 오리지널 드라마를 유치한 바 있다.

 

이에 동아수출공사·넥스트스튜디오스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오징어게임>, <파친코>, <지옥> 등으로 입증된 콘텐츠 강국이지만 그에 반해 스튜디오는 상당히 열악한 실정이었다. 이 가운데, 최첨단 글로벌 최신 시설의 종합영상스튜디오 넥스트스튜디오 인천을 새롭게 선보이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본격적인 종합영상스튜디오 브랜드 체인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며, 현재 경기도 파주 외 여러 지역과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진출을 계획 중이다. 더불어 OTT 플랫폼 오리지널 드라마, 영화 등의 콘텐츠 제작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