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담대 금리 4% 뚫었다…신용대출 금리도 9년만에 6%대로

6월 은행 가계대출 금리 연 4.23%…전월비 9bp ↑
추가 기준금리 인상 확정적…대출 금리 추가 상승 불가피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지난 4월 연 4%대에 올라선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 2013년 9월(4.26%) 이후 8년9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대, 신용대출 금리는 연 6%대로 올라섰다. 연내 기준금리가 3%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가계대출 금리는 더욱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한은이 내놓은 ‘2022년 6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6월중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연 4.23%을 기록했다. 전월 대비 9bp 올랐다.

 

지표금리 상승 등으로 일반 신용대출은 한 달 새 22bp 오른 연 6.00%를 기록했다. 신용대출 금리가 연 6%를 돌파한 건 2013년 8월(6.13%) 이후 처음이다. 주담대 금리는 한 달 전보다 14bp 오른 연 4.04%를 기록하며 연 4%대를 넘어섰다. 지난 2013년 2월(연 4.06%) 이후 최고치다. 다만 가산금리 인하, 일부 은행의 저금리 잔금 및 중도금대출 취급 등으로 주담대와 보증대출은 각각 14bp, 5bp 오르며 상승폭은 제한됐다.

 

가계의 고정금리 대출 비중은 전월 대비 100bp 상승한 18.4%를 기록했다. 송재창 한은 팀장은 이에 대해 “6월 주담대 취급 비중이 5월에 비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은행에 대한 정치권의 금리인하 압박 움직임에도 향후 추가 기준금리 인상 요인을 고려하면 가계대출 금리는 추가 상승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현재 한국의 기준금리는 2.25%인데 올해 8월, 10월, 11월 세 차례 금통위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25bp씩 금리인상을 단행할 경우 기준금리 수준은 3%까지 오르게 된다. 이창용 한은 총재도 지난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연말까지 금리가 어느 정도라고 얘기하는 순간 방향성이 정해지기 때문에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시장에서 지금 보시다시피 2.75∼3% 정도로 예상하는 것은 합리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대출은 지난 5월 연 3.60%에서 지난달 연 3.84%로 24bp 상승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이 각각 24bp, 27bp 오른 연 3.59%, 연 4.06%을 기록했다.

 

한편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은행의 수신금리도 크게 올랐다.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은행의 저축성수신금리는 연 2.41%로 전월대비 39bp 상승했다. 기준금리 인상 및 일부 은행의 유동성 관리를 위한 고금리수신 취급 등이 수신금리 인상 요인으로 작용했다. 시장금리 상승, 장기물 비중 확대 등으로 시장형금융상품의 금리도 한 달 새 46bp 올랐다. 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 차는 1.49%포인트로 전월대비 17bp 축소됐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