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크·척추관협착증에 아픈 허리... 통증치료 관리 어떻게

[정희원 기자]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고, 몸을 풀어줄 새 없이 바쁜 현대인에게 허리통증은 흔히 겪을 수 있는 일로 꼽힌다. 고령층의 경우 노화로 인해 허리통증을 달고 사는 의료소비자도 적잖고 2030 젊은 환자도 증가세를 보여 일종의 ‘현대병’처럼 여겨지는 추세다.

 

허리통증은 단순히 허리 부위의 근육량 부족과 일시적으로 근육이 뭉쳐 나타나기도 하지만 질환으로 인해 유발되는 경우도 많다. 대표적으로 허리디스크(추간판탈출증)와 척추관협착증을 꼽을 수 있다.

 

홍완기 미림한방병원 원장은 “환자가 느끼기에는 그저 허리가 아플 뿐이지만, 이들 질환은 발병 원인 및 증상 등이 차이가 있어 면밀한 진단이 필수”라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허리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에서 충격을 줄여주는 디스크(추간판) 내부의 수핵이 외부 압력으로 튀어나와 신경을 자극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반면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신경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타고나길 척추관이 좁은 사람도 있지만 노화로 인해 유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실제로 허리디스크는 잘못된 자세, 무리한 스포츠활동 등을 즐기는 젊은층에서도 호발하지만, 척추관협착증 환자는 50대 이상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두 질환은 모두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 유발된다는 점에서는 공통점을 가진다. 하지만 전혀 다른 질환인 만큼 면밀한 진단이 필수다.

 

홍완기 원장은 “일반인들이 이들 질환을 정확히 구분하는 것은 어렵다”며 “하지만 허리통증이 ‘언제’ 나타나는지를 살펴보면 가늠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허리디스크의 경우 허리를 앞으로 굽혔을 때 아파진다. 허리를 곧게 펴면 통증이 완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반면 척추관협착증은 이와 반대로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 통증이 덜하고, 허리를 펴면 통증이 심해진다. 특히 척추관협착증은 다리 통증이 심해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터질 것처럼 느껴지는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럴 경우 수술부터 떠올리는 의료소비자가 대부분이지만, 초기에 진단한다면 비수술적 치료로도 증상을 관리할 수 있다. 이에 문제가 느껴진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는 게 권고된다.

 

대표적으로 근골막 핌스(FIMS) 치료가 여기에 속한다. 이는 ‘투시영상하 미세유착박리술 및 신경자극술’을 의미하는 치료다. 신의료기술로 C-ARM(라이브 영상촬영장치)를 활용, 통증 부위에 유착된 근육을 끝이 둥근 특수 바늘로 자극·박리한다. 이를 통해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 주변의 긴장이 풀리고, 통증이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홍완기 원장은 “근골막 핌스 치료는 끝이 둥근 바늘을 사용해 신경손상 우려가 거의 없다”며 “비수술적 치료로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겪고 있꺼나, 고령인 환자도 부담 없이 시술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한 뒤 상황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하는 만큼,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사와 충분히 상의한 뒤 시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 홍완기 원장이 말하는 허리 건강 지키는 팁

 

1.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인식하고 실천하기

2. 요통을 느끼는 사람은 30분 이상 고정된 자세로 있지 않기

3. PC 및 TV 모니터는 높지도 낮지도 않은 눈높이에 맞춰 사용

4. 복부 내장 지방 관리해 거미형 체형 벗어나기

5. 하이힐을 신는 여성의 경우 틈틈이 신발 벗어 스트레칭 하기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