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추척수증, 다양한 후유증 유발...“조기 치료 중요해요”

[정희원 기자] 스마트 폰은 단순 전화 기능을 넘어 미디어, 결제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되면서 생활의 편리함을 이끌어냈다. 반면 목을 비롯한 척추 건강에는 적신호를 켜는 주범이기도 하다.

 

스마트 폰의 장시간 사용은 일명 ‘거북목’이라고 불리는 일자목을 유발한다. 일자목은 목디스크, 후종인대골화증 등 다양한 경추 질환의 주원인이 되며, 그중에서도 특히 경추척수증을 주의해야 한다.

 

경추척수증이란 골화된 후종인대, 디스크 등으로 인해 척수신경이 눌리면서 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목디스크가 감각 신경의 마비를 동반하는 반면 경추척수증은 운동 신경 마비를 동반하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경추척수증이 심한 경우에는 전신마비, 대소변 장애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상호 청주프라임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경추척수증이 발병하면 먼저 동작 제약이 생기고 글씨 쓰기나 젓가락질 등 평소에 자연스럽게 하던 정교한 손동작이 어려워질 수 있고, 균형 감각의 이상으로 구름 위를 걷는 듯 중심을 잡기 어려워진다. 또 등이나 허리 등 통증이 돌아다니면서 아프다.”라고 설명했다.

 

경추척수증의 증상은 파킨슨병과 같은 뇌질환이나 중풍과 오인하기 쉽다. 질환을 오인하는 경우에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쳐 후유증이 남을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손과 발의 감각 이상이 있다면 신경 이상을 염두에 두고 MRI와 같은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중추 신경인 척수 손상은 비수술 치료로는 회복을 기대하기 어렵다. 돌출된 디스크가 척수를 압박해 경추척수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병변이 되는 디스크를 제거하고 인공디스크를 삽입하는 목 인공디스크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이상호 대표원장은 “전자기기 사용 시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특히 직장인의 경우 모니터를 시선보다 높게 두는 것이 일자목 예방에 도움이 된다” 조언했다. 이어“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는 것만으로도 경추의 압력을 낮춰 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