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POST, 서울 사랑의열매와 함께 ‘희망 배송 프로젝트’ 진행

[세계비즈=박혜선 기자] BGF네트웍스의 택배 브랜드 CUPOST가 서울 사랑의열매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모금 협약을 체결하고 취약계층에게 생필품을 지원하는 ‘희망 배송 프로젝트’를 오늘(21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희망 배송 프로젝트는 고객이 CU편의점에서 택배를 발송하면 건당 1원씩 희망 지원금이 적립되는 기부 캠페인이다. 목표 금액 300만원 달성 시, 전액 서울 사랑의열매에 전달된다. 전달된 기부금은 서울 광진구 내 저소득 1인 노인 등 취약계층에게 쌀, 김치 등 생필품과 방역물품을 지원해 건강한 겨울나기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CUPOST는 올해도 지속적인 기부와 사회공헌 활동들을 진행해 이용 고객들과 함께 착한 소비를 이끌었다. 유기동물 행복 배송 프로젝트,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I-dream 프로젝트, 취약계층의 희망 배송 프로젝트까지 가치 있는 소비를 위한 기부 프로모션 진행, 지구의 날 캠페인, 실종 아동의 날 캠페인, 반려동물 유실, 유기 예방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기획마케팅팀 조규천 팀장은 “코로나 장기화, 물가 상승 등 어려운 사회 환경 속에서 소외되는 취약계층에게 관심과 지원을 위해 진행되는 캠페인인만큼 CUPOST 소비자들과 따듯한 연말 마무리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