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금융권 최초 ‘디지털 금고’ 시범 운영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현금과 골드바 등 현물을 자동화로 관리하는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은행들은 현금과 현물을 영업점 내 금고에 보관, 직원들이 매일 현금과 현물을 정산하는 방식으로 관리해왔다. 이번에 시범 운영하는 ‘디지털 금고’는 현금과 현물의 단순 보관을 넘어 ▲일일 자동 정산 ▲상시 이상감지 시스템 ▲자동 무게 측정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횡령과 분실 등의 사고를 방지, 내부통제 강화로 은행의 안전성을 높인 게 특징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직원의 금고 관리 업무를 대체함으로써 영업점 업무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금고’는 영업점 직원이 관리하던 현금과 현물을 로봇화(Roid)된 자동화 시스템이 관리한다는 의미의 ‘텔로이드(Telleroid)’의 첫 출발이다. 신한은행은 디지로그 브랜치인 서소문지점에서 ‘디지털 금고’를 시범 운영하고, 하반기 영업점 확대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금고’를 통해 영업점 내부통제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로 안전성을 강화하고, 고객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