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급 깎이고 희망퇴직까지…대기업들 우울한 연말

대기업들 기업실적 악화에 성과급 축소, 희망퇴직 진행

기업 실적 악화에 대기업들의 성과급이 줄어들 전망이다. 일부 기업들은 구조조정이 한창인 가운데 재계가 우울한 연말을 맞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장영일 기자] 연말이 다가온 가운데 대기업에 찬기운만 냉랭하다. 성과급도 줄어들고 인원 감축 걱정까지 해야하니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작년과 불과 1년 만에 180도 바뀐 상황에 처했다.

 

2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부영 제외) 중 절반이 넘는 17개 그룹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반도체 시황 악화로 이익이 급감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해도 30대 그룹의 영업이익은 19.2% 감소했다.

 

기업 실적 악화는 성과급 감소로 이어질 전망이다. 매년 역대 최대 실적을 갈아치운 반도체 부문도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매년 최대치에 가까운 성과급(OPI 50% 최대)을 받았던 삼성전자 반도체(DS) 사업부와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IM 부문의 무선사업부는 내년 초 지급되는 성과급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올해 삼성전자 각 사업부에서 임직원들에게 공지한 올해 초과성과인센티브(OPI) 가이드라인은 예년에 크게 못미친다. 반도체 사업부가 최대 30%, VD 사업부 40%, 무선 사업부 최대 28%, 가전 사업부 25% 수준 등에 그칠 전망이다.

 

SK하이닉스도 작년에는 월급의 1700%를 성과급으로 줬지만, 올해는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3분기까지 SK하이닉스의 누적 영업이익이 작년 대비 85% 가까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과거 선망의 대상이었던 현대차 직원들도 성과급이 줄어들고 있다. 자동차 판매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연말 성과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기아차는 2014년과 2015년 각각 판매량이 800만대를 넘겼지만 2016년 788만대로 판매량이 감소한 데 이어 2017년 725만대로 떨어졌다.

 

올 추석에도 대기업들이 상여금을 줄인 가운데 연말 성과급까지 기대하기 어려워지면서 분위기는 가라앉고 있다. 

 

성과급이 나오는 대기업은 그나마 다행이다. 일부 업계는 인원 감축 한파를 걱정해야할 처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상시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있으며, LG디스플레이는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희망퇴직 접수를 시작할 것으로 관측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0월 전체 임원·담당 조직의 약 25%를 감축하는 조직 슬림화를 단행했다. 또 생산직에 이어 사무직도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임원을 20% 줄였고 연말로 예정됐던 희망퇴직 시기를 약 5개월 앞당기는 등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으로 인한 재고 확대 등이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부산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최대 400명 규모의 희망퇴직 및 순환휴직을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이는 7년 만에 가장 큰 인력 구조조정이다. 10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중인 쌍용차는 임원 8명을 면직 처리했다. 직원들은 대규모 인력감축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등의 영향으로 경기 악화에 대한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라면서 “성과급, 희망퇴직으로 끝나면 다행이다. 내년에도 위기가 지속될 것이란 걱정이 팽배하다”고 말했다.

 

jyi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