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세계경제, 지정학적 리스크 상시 노출 우려"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한국은행은 세계 경제가 지정학적 리스크에 상시적으로 노출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한은은 12일 내놓은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2020년 이후 세계 경제 향방을 좌우할잠재적 위험 요인으로 가장 먼저 '지정학적 리스크의 상시화'를 꼽았다.

 

한은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관련 협상과 홍콩사태 관련 불확실성이 올해에도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데다 최근 미국과 이란 간 무력충돌에 따른 중동정세 불안으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우선 한은은 미국과 이란 간 무력충돌은 전면전보다는 국지적 무력충돌 등의 형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견해가 우세하다고 봤다. 

 

한은은 "미국의 이란 군사지도자 제거에 대해 중국, 러시아를 중심으로 국제 여론이 부정적인 데다 이란과의 무력 충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에 도움이 될지 불확실하다"며 "이란도 최근 경제난으로 경제·군사적 측면에서 전면전 수행능력이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진단했다.

 

이 밖에 한은은 세계경제의 안정을 위협할 위험요인으로 △브렉시트 △홍콩 시위 과격화 △미·중, 미·EU 간 무역갈등 재부각 가능성 △미국 대선 △세계 각국의 정부 및 기업 부채 확대 등을 꼽았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