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과 영양 갖춘 '건강한 감자탕' 프랜차이즈 '남다른감자탕'

[세계비즈=신유경 기자]최근 외식 창업시장에서 생존 노하우의 핵심은 다름 아닌 ‘독창성’이다. 외식 프랜차이즈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 뻔한 브랜드는 생존할 수 없는 시대가 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서 발표한 2020 외식 트렌드에서도 ‘나를 위한 소비’를 뜻하는 ‘바이 미 포 미(Buy me for me)’가 이름을 올렸다. 이는 소비자의 만족감이 소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뜻으로 소비자의 주체성이 이전보다 짙어질 것을 의미한다.

 

건강 감자탕 프랜차이즈 ‘남다른감자탕’도 브랜드 네이밍에서 엿볼 수 있듯 평범한 감자탕에 컨셉을 더하며 소비자의 취향을 사로잡고 있다.

 

남다른감자탕은 ‘건강한 감자탕’을 컨셉으로 맛이 주는 즉각적인 만족감은 물론 영양 면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갖췄다고 업체 관계자가 밝혔다. 

 

많은 감자탕 프랜차이즈의 주메뉴인 해장국은 이름의 뜻처럼 숙취 해소를 위해 찾는 음식이다. 남다른감자탕에서는 실제로 숙취 해소 효과가 있는 해장국의 제조법을 연구해 이를 메뉴에 적용했다. 또한 스태미나에 좋은 산수유, 구기자, 부추 등 6가지 한약재를 활용해 한약 소스, 스태미나와 피부 미용에 좋은 달팽이 육수를 개발했다.

 

여기에 ‘감자탕’, ‘해장국’ 하면 떠오르는 일반적인 이미지 외에도 새로운 재료를 사용해 맛과 건강의 두 가지 측면에서 완성도를 높였다. 우선 사골 육수를 이용해 세계 최초 하얀 국물의 감자탕을 개발, 부드러우면서 사골 육수의 영양까지 그대로 담았다. 또 일부 메뉴에 스태미나에 좋은 한약재를 먹여 키운 산낙지를 넣어 더 풍부한 영양을 갖춘 감자탕을 완성했다.

 

숙취 해소 육수, 달팽이 육수, 사골 육수, 산낙지 등을 활용한 감자탕 제조 방법과 한약재 소스 제조 방법 등 총 다섯 가지 비법은 특허 등록까지 마쳤다고 업체측은 밝혔다.

 

남다른감자탕 관계자는 “남다른감자탕의 메뉴는 특허받은 육수, 소스에 특별한 재료까지 더해 맛과 비주얼, 영양 등 모든 면에서 소비자의 인기를 얻고 있다”라며 “또 고객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중앙 정수시스템을 적용하고, 여러 세대를 아우를 트렌디한 인테리어를 적용하는 등 메뉴 외적인 부분에도 차별화된 브랜드 경쟁력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vanil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