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올해 성장률 2.1% 못 미칠 것”…1%대 가능성 커져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안재성 기자]작년에 2.0%로 간신히 1%대를 면했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올해는 결국 1%대로 하락할 가능성이 부쩍 커지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애초 예상한 숫자(2.1%)에 미치지 못할 것 같다"고 16일 밝혔다. 이어 "수치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되는지 전망은 현재로서 가능하지도 않고 의미가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지난달 27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1%로 내린 바 있는데 그것조차 달성하기 힘들 것 같다고 인정한 것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 여파로 1%대 성장률에 그칠 확률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이 전세계적으로 언제쯤 진정될 것이냐는 것이 전제돼야 구체적인 수치로 전망이 가능할 듯 하다"며 “예전보다 하방 리스크가 훨씬 커졌다”고 말했다.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의 변화, 주요국 정책금리의 변화 등에 따라 상당히 가변적”이라며 더 내릴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seilen78@segye.com

관련뉴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