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그룹,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제적십자사에 3억여원 기부

고객·협력사·임직원 대상 1억 5천만원 상당 개인위생용품 지급

이미지=볼보그룹코리아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건설 중장비·트럭·버스·선박 및 산업용 엔진 분야의 글로벌 제조업체인 볼보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제적십자사에 약 3억여원을 기부한다고 24일 밝혔다.

 

또한 볼보그룹코리아는 국내 고객과 협력사, 임직원을 위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의 개인위생용품을 지급하며 적극적인 예방활동에 동참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하고 코로나19가 미국·아프리카·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볼보그룹 본사가 기부에 나서며 글로벌 차원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볼보그룹코리아는 국내 볼보건설기계 고객과 협력사, 임직원 등에게 1억 5000만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긴급 지원하며 함께 위기 극복에 나섰다. 

 

특히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 지역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우선 지원하고 수급 상황에 따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볼보그룹코리아는 이번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선제적인 감염병 대응 매뉴얼을 마련했다. 경남 창원에 위치한 생산공장과 연구개발센터 등 전국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약 1만 6000여 명의 임직원을 보호하고자 감염병 예방 수칙을 게시하고 손 세정제, 마스크 등의 물품을 곳곳에 비치하여 수시로 개인위생을 엄수하도록 공지했다.

 

또한 독일·인도·중국 등 세계 각국의 볼보 그룹에서 예정된 창원공장 방문을 연기하고 외부인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면서 전사 내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필수화했다. 

 

임신한 직원의 경우 재택근무를 적극 권장하고, 대면회의 대신 온라인 화상회의를 하는 등 볼보 임직원의 감염 방지와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사회 내 추가 확산을 막고자 만전을 다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양성모 볼보그룹코리아 대표이사는 “2015년 메르스나 2019년 강원도 고성 산불 등 국가적인 재난이 발생했을 때, 이를 함께 타계하고자 1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헌혈 캠페인에 동참하거나 볼보 굴착기와 트럭 등 건설장비를 지원해 피해현장의 복구를 적극 도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 역시 고객과 협력사, 임직원 등 볼보건설기계코리아 관계자 모두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