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어 EU도 구제금융시스템 도입 나선다

유럽연합도 구제금융 시스템 도입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유럽중앙은행 전경. 출처=ECB

美 이어 EU도 구제금융시스템 도입 나선다

[세계비즈=임정빈 선임기자]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EU)도 구제금융 시스템 도입에 나선다.

 

EU의 구제금융 시스템 도입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무제한 양적완화에 이어 나올 예정이어서 적지 않은 관심을 모은다.

 

24일 외신에 따르면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24일(현지시간) 저녁 화상회의를 열어 EU집행위원회가 마련한 구제금융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합의점을 마련한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EU집행위원회에 대해 구제금융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EU가 이번에 결정할 방안에는 △구제금융 펀드조성 △코로나본드 발행 △국채 무제한 매수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구제금융 펀드는 유럽안정기금(ESM: European Stability Mechanism)과 유럽중앙은행(ECB)의 대출분 등을 포함해 4100억 유로(443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구제금융자금은 유로존 국가들의 요구를 수용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작아 주로 시장 신뢰를 높이는 데 주로 사용될 전망이다.

 

EU의 본격적인 대응방안으로는 코로나본드가 꼽히고 있다.

 

일부 외신들은 독일이 이탈리아 등 허약한 국가들과 채권으로 묶이는데 난색을 표해 난항을 보이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러나 EU 내에서는 시간이 지날수록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역내에서 대칭적 충격(symmetric shock)을 주고 있다는 콘센서스가 형성되고 있는 분위기라고 CNBC는 보도하고 있다. 특정국가나 지역의 과실로 인해 발생한 비대칭적 충격(asymmetric shock)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EU가 공동으로 코로나19에 맞서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해 코로나본드의 발행 가능성이 예상보다는 훨씬 큰 것으로 관측된다.

 

독일의 주요 경제학자들은 코로나본드는 1조 유로(약 1349조원) 규모로 발행하되 일회성 조치에 그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EU는 이와 함께 ESM을 개선, ECB가 '전면적통화거래(OMT: Outright Monetary Transactions)'를 통해 각국 국채를 무제한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미국 연준은 2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의를 통해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은 물론 투자등급 회사채까지 지원하기로 하는 등 무제한적인 양적완화(QE)에 돌입한 바 있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