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n번방' 관련 카카오톡 모니터링 강화 나선다

카카오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n번방' 관련 모니터링 강화에 나선다. 사진은 카카오톡 이용 화면. 연합뉴스

 

[전경우 기자]  카카오는 최근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 사건,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카카오톡 모니터링(감시) 활동을 강화했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날 "사회적 관심도에 따라서 카카오톡 모니터링을 강화했다"며 "일부 규정 위반 사례는 내부 정책에 따라서 제재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은 'n번방' 사건이 일어난 텔레그램과 달리 기본적으로 실명 기반 서비스인 데다 국내 수사 기관의 압수수색 영장에도 협조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특정 다수가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채팅(공개 대화)에서 이번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부적절한 용도로 만들어진 대화방은 일괄 삭제됐다.

현재 카카오는 모니터링 인력 300명으로 24시간 신고 접수·대응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카카오톡에서는 성매매·조건만남 등을 금칙어로 지정해 채팅방 이름이나 대화명으로 쓸 수 없도록 하고, 유해 사이트를 통한 오픈채팅 참여를 차단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음란·도박 관련 금지 규정은 한 번만 어겨도 영구적으로 이용 정지를 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이 이른바 'n번방'으로 불리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 씨를 오는 25일 구속 송치하기로 하면서 향후 검찰에서 보강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n번방'을 포함한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을 수사한 결과 지금까지 124명을 검거, 이중 '박사방' 운영자 조씨를포함한 18명을 구속했다.

 

 법무부는 불법 성착취 영상물 공유 사건인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범죄 주도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뿐 아니라 영상을 시청한 '관전자'들에 대한 처벌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kwjun@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