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미 부양책 합의기대·G7 공조에 급반등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9.35% 오른 5460.75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49% 오른 9745.25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8.39% 오른 4242.70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탈리아 밀라노 증시의 이탤리40 지수는 9.06% 오른 1628.5로, 스페인 마드리드 증시의 IBEX 35 지수는 8.33% 오른 6749.0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 역시 9.98% 오른 2733.55로 장을 종료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최대 2조달러대에 이르는 미국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놓고 미국 정부와 여야가 이르면 이날 오후 합의를 이룰 것으로 관측된다.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도 이날 낸 공동성명에서 "경제성장과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며 "필요한 기간만큼 확장적 정책을 유지할 것을 약속하고 전방위적 수단을 통해 추가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