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기업실적 충격…시총상위 85% 영업익 전망↓

코로나19 로 인해 코스피 시가총액 100위 기업 중 54곳의 1분기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00위 내 속한 주요 기업 10곳 중 8곳의 1분기 실적 전망치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 시가총액 100대 기업 가운데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64곳 중 84.4%인 54곳(적자 전환·적자 확대 포함)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달여 만에 1분기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특히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6조4352억원(증권사별 평균)으로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6조8013억원)보다 5.4% 하락했다.

  

이는 작년 동기(6조2333억원)보다 3.2% 증가한 수준이지만, 일부 증권사들은 삼성전자가 작년 동기 대비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DB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5조9000억원으로 6조원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작년 동기보다 4.6%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쌍두마차’인 SK하이닉스 역시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같은 기간 5922억원에서 4565억원으로 22.9% 감소했다. 이는 작년 동기(1조3665억원)보다 무려 66.6% 급감한 수준이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기업의 실적 전망치가 지속해서 감소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던 반도체 실적 전망치도 하향 조정되기 시작한 점이 우려스럽다”고 평가했다.

 

조 연구원은 “아직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전망은 유효하지만, 만약 반도체의 실적 전망치 하향이 단기간에 그치지 않고 이어질 경우 올해 코스피 기업의 실적 개선 가능성 자체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는 자동차와 항공, 철강, 정유, 유통 등 거의 대부분 업종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1조948억원에서 9264억원으로 15.4% 감소했으며, 기아차 역시 영업이익 전망치 하락률이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대한항공의 경우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두 달 만에 94.2%나 하락하면서 시총 100대 기업 중 가장 큰 폭으로 눈높이가 내려갔다. 

 

그 외 현대제철·포스코 등 철강 기업과 전기차 배터리 유망주인 삼성SDI·LG화학도 영업이익 전망치가 대폭 하향 조정됐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은 아예 1분기 적자 전환이 전망됐다. 이 기간 실적 눈높이가 올라간 것은 하이트진로와 농심, 카카오 등 10곳뿐이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