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권금융, 증권사에 총 5兆 공급…유동성 확대 지원

자료=한국증권금융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한국증권금융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단기 자금시장 불안정에 대응하고자 증권사에 선제적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26일 증권금융에 따르면 한국은행 환매조건부채권(RP)으로 조달한 2조5000억원을 비롯해 증권금융 자체자금(1조원)을 재원으로 △RP(5000억원) △증권담보대출(1조 8000억원) △할인어음 증액(1조2000억원) 등 총 3조5000억원을 우선 투입했다.

 

RP란 금융기관이 일정기간 후에 다시 사는 조건으로 채권을 팔고 경과 기간에 따라 소정의 이자를 붙여 되사는 채권이다. 일반적으로 공개시장운영으로 RP를 매입하면 시장에 유동성이 풀리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담보여력이 부족한 증권사를 대상으로 국공채 등 우량 담보 외에도 회사채, 기업어음(CP) 등을 담보로 RP 및 담보대출을 진행한다. 기존 6000억~7000억원 규모로 지원하던 할인어음(신용대출)을 1조8000억원까지 증액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증권시장 유동성 경색 현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증권사 결제자금에 소요되는 일중자금(신용대출)도 2조1000억원 규모로 지속 공급한다. 다음주부터 투자자 예탁금을 활용해 1조5000억원을 담보대출로 지원할 예정이다.

 

증권금융 관계자는 "시장 상황 변동에 따라 증권사에 추가적인 유동성 지원이 필요한 경우 별도재원 마련하고 한은RP 조달 등을 통한 지원방안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