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FOMC 의사록 실망에 다우 0.31% 하락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5.19포인트(0.31%) 하락한 2만7692.8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93포인트(0.44%) 내린 3374.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4.38포인트(0.57%) 하락한 1만1146.4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7월 FOMC 의사록과 주요 기업 실적, 미·중 관계 및 부양책 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FOMC 의사록은 다소 실망스러웠다. 연준 위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지속하는 점이 경제에 큰 부담을 줬으며, 전망에도 상당한 위험이라고 우려했다.

 

연준은 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한 반면 수익률 곡선 제어와 같은 추가적인 부양 조치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연준 위원들은 현 상황에서는 수익률 곡선 제어 정책의 혜택은 미미하지만, 대차대조표의 과도한 확대와 같은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 일각에서는 연준이 이에 대해 전향적인 언급을 내놓을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다. 연준은 또 금리 정책의 포워드 가이던스(선제 안내)를 보다 명확하게 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제기하면서도, 변경 시점에 대해서는 뚜렷한 힌트를 주지 않았다.

 

다수의 전문가는 연준이 9월에 새로운 통화정책의 틀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지수는 FOMC 의사록 공개 전까지 대체로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이후 하락 반전했다.

 

장 초반에는 타겟과 로우스 등 미국의 주요 유통업체들의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양호했던 점이 증시에 활력을 제공했다.

 

애플의 시가총액이 미국 상장기업 중 최초로 장중 2조 달러를 넘어섰던 점도 투자 심리를 북돋웠다. 애플 주가는 장 후반 상승 폭을 줄여 마감 가격 기준 시총은 2조 달러에 못 미쳤다.

 

미·중 갈등도 여전한 위험요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주말 열릴 예정이던 중국과의 무역합의 점검 회의를 자신이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79% 상승한 22.54를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