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방콘’ 성공 토대로”… 정부, 온라인 K팝 공연장 만든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대한 기자] 정부가 온라인 K팝(Korean Popular Music) 공연장을 만든다.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한류 확산을 위한 이른바 'K+X' 예산으로 내년에 총 6961억원을 배정했다. K+X는 K팝 등 K문화, K방역 등 한국 브랜드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려는 정책이다.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The Live)'에서 거둔 성공을 토대로 마련한 정책이다.

 

정부는 이 분야 예산을 올해 4876억원에서 42.7%나 증액했다. 신한류 확산을 통해 문화와 경제를 견인하고 국가브랜드가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촉매제 역할 수행하겠다는 취지다.

 

또 온라인·비대면 방식으로 한류를 확산, 관련 예산을 올해 4억원에서 내년에 340억원으로 늘린다. 온라인 K팝 공연장을 조성하기로 한 것이 일례다. 여기에 2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앞서 BTS는 최근 첫 유료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The Live)’를 성공리에 마쳤다. 방방콘은 동시 접속자 수만 75만 6600여명이었다. 한국과 미국, 영국, 일본, 중국 등 총 107개 지역에서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정부는 현장보다 생생하게 K팝 콘서트를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실감형 온라인 공연장을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스튜디오 조성뿐 아니라 공연제작 지원에도 예산을 투입한다.

 

기재부 류형선 문화예산과장은 “BTS와 달리 중소형 기획사에 소속된 가수들은 현실적인 문제로 온라인 콘서트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된다”면서 “이런 가수들에게도 기회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온라인 공연장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X 정책의 하나로 K방역 예산도 올해 2516억원에서 3440억원으로 대폭 늘린다.

 

K방역은 한국의 방역 시스템을 방역 분야의 국제표준으로 만들고자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해외 개발도상국에 감염병 병원 등 인프라와 의료기기나 치료제를 보급하는 등 공적개발원조(ODA) 사업과도 연동시킬 수 있다.

브랜드K 사업은 대한민국 국가브랜드를 만들어 우수제품의 판로를 여는 사업이다. 브랜드K 제품울 선정해 해외판로 개척을 정부가 나서 돕는다.

 

한편, 재외공관을 그린스마트 방식으로 리모델링하면서 전통건축 양식·디자인을 접목하는 K건축 등에도 정부 예산을 투입한다.

 

kimkorea@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