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사장 “점유율 많지 않아… 인력 구조조정도 없을 것”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대한 기자]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다. 노선은 통폐합이 아닌 시간대 조정 등으로 중복 노선 합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시 발생할 중복 노선 문제에 대해선 “구체적인 노선 계획은 코로나19 회복 상황을 봐야 한다. 시간대 조정, 기재 조정, 목적지 추가를 통한 인력 유지 방안을 만들 것”이라며 “미국 시애틀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중복으로 운항하는데 인수된다고 아시아나항공이 시애틀에서 나가는게 아니다. 현재는 중복 노선 정리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특히 우 사장은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는 통합 이후 인력 구조조정을 하지 않도록 계약에도 넣었다”며 “노조와 오해를 풀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항공은 창립 후 51년 동안 한 번도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한 적 없고, 아시아나항공과 통합해도 이러한 기조는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 사장은 통합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내놨다. 우 사장은 “통합하면 비용이 줄어 효율성이 좋아진다. 화물이 굉장히 좋아 올해도 영업이익이 날 것이다. 화물 사업을 강화해 직원을 다 유지하며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 사장은 “양사가 여객·화물 관리에서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통합 비용이 크게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통합 이후 독과점 우려가 제기됐다.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한 문제도 담겨 있다. 참여연대는 최근 “양대 항공사와 그 계열사인 저비용항공사(LCC)를 포함하면 국내선 점유율이 60%가 넘어 독과점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서 우 사장은 진에어와 대한항공은 독자적으로 운영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 사장은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LCC 통합과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은 전혀 다른 이야기”라며 “진에어는 대한항공과 경쟁하고 손님도 뺏어가지만, 대한항공이 간섭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공항 슬롯(항공기 이착륙률 허용능력) 점유율이 현재 대한항공 26%, 아시아나항공 14%로 둘이 합해도 40%이다. 점유율이 많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kimkorea@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