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한·아세안센터, '한·아세안 스타트업위크' 교류의 장 마련

[세계비즈=이경하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한·아세안센터와 공동으로 ‘2020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 온라인챌린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2~3일 이틀간 진행된 해당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ICT 분야 투자 경험이 없는 한·아세안 11개국 초기 스타트업 35개사를 선발했으며, 그중 18개사가 결선에 참여했다.

 

챌린지에서는 한국을 포함해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한아세안 스타트업이 국내외 투자자로 구성된 심사위원을 대상으로 사업모델을 발표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핀테크 등 ICT 기술을 활용한 사업모델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 중 미얀마의 빌리지 링크(Village Link Company Limited)는 모바일 솔루션 앱 ‘홧토우(Htwet toe)’로 주목을 받았다. 홧토우는 농업 및 작물정보 통합플랫폼으로 농작물의 종자획득부터 수확, 매매에 이르기까지 전주기에 걸쳐 농민의 사업성을 개선할 수 있다. 이날 빌리지 링크는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위를 수상했다.

 

2등을 차지한 한국의 코코넛사일로(COCONUT SILO)는 트럭 운전자, 트럭 소유자 및 물류 회사와의 실시간 연계를 지원하는 ‘원스톱 종합 물류 및 화물운송 플랫폼’으로 이목을 끌었다. 3등은 ‘닥링크 인도네이사(docLink Indonesia, 인도네시아)’, 4등은 ‘쇼핑-디(Shopping-D, 라오스)’가 차지했다.

 

1등에게는 1만달러, 2등은 5000달러, 3등은 3000달러, 4등에게는 2000달러의 상금이 함께 수여되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로 한국과 아세안 간의 스타트업 파트너십을 확고히 할 수 있었다”며 “많은 스타트업들이 한국을 발판 삼아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행사를 주관한 경기혁신센터 측은 “앞으로의 한·아세안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공동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아세안 스타트업 위크는 한·아세안 국가 간 스타트업 투자 환경 조성과 기술기반 창업 생태계 협력 촉진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 협력사업 및 정부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