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성형 시 트임수술, 개인별 맞춤 수술법 적용해야

[정희원 기자] 눈성형은 성형외과 수술 건수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눈의 크기나 모양이 사람의 첫인상과 이미지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가장 기본적인 쌍꺼풀수술부터 눈매교정수술, 트임수술, 눈밑지방재배치 등이 여기에 속한다. 

 

이 가운데 트임수술은 만족도가 높은 눈성형으로 꼽힌다. 이는 앞트임(윗트임)이나 뒤트임, 밑트임 등 개인의 눈매와 선호하는 모양에 따라 눈의 크기를 위 아래로 키워주고 양 옆으로 길게 늘려주는 수술 방법이다. 

트임수술은 쌍꺼풀수술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눈이 작고 답답해 보이거나, 시원스럽게 커지지 않아 불만인 경우 적용하는 경우도 많다. 

 

각각의 트임수술은 적용 범위에 따라 차이가 난다. 앞트임은 눈과 눈사이의 거리가 멀 때 시행한다. 눈 앞쪽의 몽고주름으로 눈매가 답답해 보이는 경우 이를 제거하고 피부를 재배치해 좀더 시원한 눈매로 연출할 수 있다. 

 

눈 꼬리를 길게 만들 때에는 뒤트임과 밑트임이 적합하다. 이는 눈꼬리를 안 쪽에 있는 단단한 조직에 고정하는 원리의 수술법이다. 눈 가장자리를 비흡수성 봉합사로 골막에 정확하고 단단하게 고정하는 방식이다.  

 

작고 답답해 보이는 눈매를 시원하고 부드러운 인상으로 변화시켜 주며, 눈 자체의 길이나 안구의 돌출 정도 등에 따라 수술 가능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 

 

다만 밑트임 수술 시에는 단순히 피부만을 당겨 유착시키는 경우, 아래 눈꺼풀이 뒤집어 지면서 붉은 피부가 드러날 수 있으므로 근육을 당겨 피부를 단단하게 유착시키는 수술기법이 필요하다. 

 

이들 트임수술은 개인 별 눈매의 모양이나 개인적 선호도에 따라 단독 시술하거나, 병행하게 된다. 수술 후에는 눈이 좁고 답답해 보이는 이미지가 크게 개선되고, 사납거나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을 개선할 수 있다. 

 

김호길 그리다성형외과 원장은 “트임수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뒤트임과 밑트임 시 유착현상을 예방하고, 트임의 정도를 정확하게 계획하는 것”이라며 “앞트임의 경우에는 흉터 발생이 관건이 되므로 반드시 개개인 별 조건을 모두 고려해 안전한 방식으로 수술을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성형수술은 개인에 따라 수술 후 출혈이나 염증 등으로 인해 회복기간이 달라질 수 있고,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며 “충분한 상담과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병원을 선택해 신중하게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