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반도체 대란 시작되나

-한국지엠 부평2공장, 8일부터 생산 절반으로 감축

-해외 의존 탚피 생태계 조성 시급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전 세계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수급에 차질을 빚으며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오는 8일 생산량 절반 감축 결정을 내린 한국지엠 부평2공장의 모습. 한국지엠 제공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결국 우려가 현실이 됐다. 자동차 반도체 수급에 빨간 신호등이 켜지면서 공장 가동시간을 줄이는 일까지 발생한 것이다. 

 

 4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오는 8일부터 한국지엠이 쉐보레 말리부와 트랙스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의 생산량을 절반으로 줄인다.

 

 이는 모기업인 미국 제너럴모터스(지엠)가 이날부터 미국 캔자스주 페어팩스, 캐나다 온타리오주 잉거솔, 멕시코 산루이스 포토시에서 차량 생산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그나마 한국지엠은 일부 공장에서만 생산량을 절반으로 줄이는 데 그쳤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전 세계 구매·공급망에 통합된 구매조직이 현재 부품업체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부품업체들의 반도체 수급에 대한 방안을 찾고, 지엠과 한국지엠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말리부와 트랙스 모두 재고가 어느 정도 있는 데다 트레일블레이저를 생산하는 부평1공장과 창원공장은 정상 가동 중이라 내수 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산차 제조사들도 현재 상황을 주시하며 반도체 차질에 지장이 없도록 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현대차와 기아, 그리고 르노삼성 등 대부분의 회사는 반도체 공급에 이상이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는 이야기가 다르다.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이 줄줄이 공장 가동을 중단할 정도로 반도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자동차 생산이 위축되면서 반도체 업체가 차량용 반도체에서 가전이나 모바일 반도체로 생산 비중을 늘리면서 벌어진 일이다. 더구나 자동차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지엠 역시 구체적으로 생산 차질을 빚게 될 자동차 수량을 밝히진 않았지만 자동차 생산 예측업체인 오토포캐스트 솔루션은 내주에만 지엠의 총 감산량이 1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역시 반도체 부족으로 올해 1분기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이 당초 예상보다 67만2000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전체로는 감산 규모가 96만400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폭스바겐, 포드, 스바루, 도요타, 닛산, 스텔란티스 등 전 세계 주요 자동차회사들은 이미 감산을 결정했다.

 

 이번 위기 상황을 맞아 국내에 자동차 반도체 생태계 조성이 시급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최근 공급 부족 사태가 발생한 차량용 반도체와 관련해 국내 업계가 적극적으로 설계·생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해외 의존도가 높은 국내 완성차 업계의 차량용 반도체를 국내에서 공급받도록 하기 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선택과 집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