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헤드 없애려면… “짜지 말고 호호바오일 바르세요”

[정희원 기자] 거울을 보면 코 주변에 거뭇한 블랙헤드가 눈에 띄기 마련이다. 블랙헤드는 모공 속에 쌓인 피지가 공기와 접촉해 산화되거나 먼지 등 노폐물이 달라붙어 검게 변한 피지를 일컫는다. 블랙헤드가 있으면 아무리 하얗고 깨끗한 피부라도 지저분하게 보일 수 있다. 화장으로도 쉽게 가려지지 않는다. 

 

이때 손이나 면봉으로 블랙헤드를 짜면 모공벽이 손상되면서 모공이 넓어지기 쉽다. 피부에 자극이 가해지며 여드름까지 유발될 수 있다. 자칫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이 생길 수 있다보니 자가압출은 금물이다. 

Mirror reflection close up smiling African American young woman applying anti blackhead patch, attractive girl wearing white bathrobe using nose strip mask, standing in bathroom, skincare procedure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블랙헤드를 지우고 싶다면 페이셜오일을 활용해보자. 오일은 노폐물과 피지를 녹여 피부 표면으로 밀어내고, 미온수로 깨끗하게 헹구면 오일과 물이 만나 유화작용을 해 피부 표면에 올라왔던 노폐물과 피지를 제거할 수 있다. 

 

특히 ‘호호바오일’을 택하는 게 유리하다. 호호바오일은 호호바 열매의 씨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인데, 피부의 피지 성분과 유사한 왁스에스테르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모공 깊숙한 곳의 피지와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녹여낼 수 있다. 또, 피지 분비를 조절해 피지가 과도하게 형성되는 것을 막아준다. '블랙헤드 없애는 법' 등 뷰티콘텐츠에 자주 회자되는 이유다. 

 

호호바오일은 피지 대신 피부 장벽을 만들고 강화해 외부 유해 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수분 증발을 차단하고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데 도움을 준다. 때문에 피부 유분을 제거하고, 부족한 수분을 채워 피지가 블랙헤드로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다만 이러한 호호바오일을 고를 때 제조 방식을 확인하지 않으면 효과를 제대로 얻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오일을 고온에서 추출할 경우, 열에 의해 영양성분이 손실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자담유 관계자는 “호호바오일은 비정제 냉압착법으로 추출한 제품으로 선택하는 게 좋다”고 조언한다. 비정제 냉압착법은 열을 가하지 않고 씨앗을 높은 압력으로 눌러 오일을 추출해내는 방식으로, 열이 가해지지 않아 오일의 영양성분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어서다. 

 

또, 얼굴에 사용하는 만큼 유기농 제품으로 고르는 게 추천된다. 자담유 관계자는 “유기농 호호바 오일은 3년 이상 농약과 비료 등을 사용하지 않은 땅에서 화학성분 없이 재배돼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