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임플란트, 비절개로 염증 발생 낮추고 단기간 식립 가능해”

사진=이지킴연합치과

[세계비즈=박혜선 기자] 각종 치아 질환과 사고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자연 치아를 상실했을 경우 치아 상실 부위에 빈 공간이 남게 된다. 이때 치아 사이의 빈 공간에 인공 치아를 심는데, 대표적인 시술 중 하나가 임플란트 시술이다. 임플란트는 제3의 치아라고 불릴 만큼 기존의 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치료 방법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연간 50만 명 이상이 시술 받을 정도로 이미 대중적인 치료로 자리 잡고 있다.

 

임플란트는 크게 잇몸 절개 방식과 비절개 방식으로 진행된다. 절개 방식은 치아 너비의 3배까지 잇몸을 절개하고 잇몸 뼈에 구멍을 내어 임플란트를 심은 뒤, 자른 잇몸 피부를 봉합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다만 수술 후 절개 부위가 아물 때까지 출혈, 통증, 감염 위험이 따를 수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절개 범위가 넓어 출혈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될 경우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전신 질환을 가진 환자나 고령의 환자들의 경우에는 시술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다양한 치료법 가운데 IBS 임플란트는 출혈과 통증을 줄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의료진들은 말한다. 잇몸을 절개하지 않고 임플란트를 식립함으로써 단기간에 식립 가능하고 염증에 대한 걱정을 줄일 수 있으며 본을 뜨거나 중간에 개입되는 지대주가 없어 나사 풀림 및 파절과 같은 부작용 염려가 없다는 것이 의료진들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보철 중심의 기존 임플란트 방식이 아닌 골 중심의 방식으로 환자의 치조골 크기와 형태에 맞는 것을 선택할 수 있어 골 이식 등의 부가적인 수술의 가능성을 낮췄다. 케이스에 따라 절개가 필요하더라도 절개 길이를 1cm 미만으로 최소화해 감염과 부작용 발생의 가능성이 낮은 방법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대전 이지킴연합치과 이종원 원장(보철과 전문의)은 “절개 및 비절개 방식 선택에 있어서는 개인마다 조건이 다르기에 시술 전 필히 의료진 상담 및 정밀 검사를 받은 이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IBS임플란트는 작은 구멍을 통해 식립이 이뤄지기 때문에 정확한 식립 위치 파악 후 진단 결과를 분석할 수 있는 숙련된 의료진이 있는 치과로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