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아제르바이잔 금광 플랜트사업 진출

아제르바이잔 Chovdar 금광 출처=아제르골드 홈페이지
 

[박정환 기자] 글로벌 건축설계 및 CM·감리업체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는 아제르바이잔에서 금광 플랜트사업의 PMC(Project Management Consulting) 계약을 따냈다고 3일 밝혔다.

 

희림은 아제르골드(AzerGold)와 약 24억원 규모의 ‘아제르바이잔 Daskasan Chovdar 금광 플랜트 PMC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연간 1.1MT(메트릭톤, 1000㎏을 1톤으로 하는 중량단위) 처리능력의 플랜트 규모로, 희림은 시공사 입찰부터 플랜트 설계, 시공 및 시운전까지 약 18개월 동안 PMC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PMC는 발주처나 핵심사업자를 대신해 전문가들이 프로젝트 전반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업무를 말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양한 정부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이 토대가 되어 발주처인 아제르골드의 초청으로 입찰에 참여했으며, 현지 실적과 회사 규모, 전문성, 레퍼런스 등 경쟁사 대비 우위의 평가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희림은 아제르바이잔에서 바쿠 올림픽스타디움, 소카타워, 아제르수 등 다수의 대규모 프로젝트의 설계 및 CM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으며, 현재 아제르바이잔 중앙은행 신축공사 PMC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희림은 아제르바이잔에서 사업영역 확장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제르바이잔은 석유, 가스 외에도 금, 은, 철, 구리 등 다양한 광물자원 부국이다. 석유부문에 경제의존도가 높아 최근 중공업, 광산업 등 비석유부문 발전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고 있다.

 

희림 관계자는 “현지에서 습득한 수많은 노하우와 전문성,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며, 나아가 추가적으로 나올 수 있는 다양한 정부의 공공사업 및 플랜트사업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