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미한 교통사고, 후유증 걱정된다면… 입원 치료 도움

[정희원 기자] 비교적 경미한 교통사고를 당한 환자들이 병원이나 한의원에 가서 흔히 호소하는 말들이 있다. “가벼운 교통사고에 별로 아픈 곳이 없어서 신경을 안 쓰고 있었는데 한 주가 지나고 나니까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통증이 와요”와 같은 말이다.  

 

이 속에는 교통사고 후유증이 대표적인 특징이 담겨 있다. 처음에는 통증이 없이 괜찮은 듯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상이 생기고, 통증과 함께 다양한 전신적 증상이 보이는 것이다. 

 

오은미 아산도솔한방병원 원장에 따르면 교통사고 당시, 우리 몸이 충격을 덜 받게 하기 위해 근육들이 긴장하게 된다. 처음에는 ‘위기 상황’으로 인지해 통증이나 이상감각이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몸이 안정기로 접어들면 목과 어깨, 허리 등의 근육과 관절이 뻣뻣하고 아프거나, 다양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오 원장은 “교통사고 당시 극심한 긴장감과 스트레스는 전신 근육과 신체 기능에 악영향을 미치기 쉽다”며 “경미한 사고라고 여기고 평소와 같은 일상생활을 할 경우 느끼는 통증과 피로도는 두 배 이상으로 가중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인해 근골격계와 신경계, 내과계, 정신계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후유증이 나타난다. 두통과 어지럼증, 우울감, 불면증 등이 대표적이다.  

 

이럴 경우 빠르게 일상생활로 복귀하고 싶다면 한방병원에 입원, 집중치료를 받는 것을 고려해볼 수 있다. 한약 처방을 토대로 상황에 따라 침구요법, 부항요법, 약침요법, 추나요법 등을 병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안정을 취하고 집중적으로 이상징후를 돌볼 수 있다. 

 

오은미 원장은 “최근 틀어진 뼈를 바르게 교정하고, 척추의 불균형을 개선하는 추나요법의 수요가 높다”며 “환자들의 통증과 신체 저림 증상 등을 완화하고, 다른 치료와 부담 없이 병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에는 교통사고 후유증 치료에 자동차보험이 적용돼 진료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후유증이 크게 와닿는다면, 입원치료를 고려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