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명절 케이크 판매량 ‘껑충’…“코로나19 영향”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의 생크림 케이크. 사진=호텔신라

[김진희 기자] 2년 째 ‘코로나 추석’이 이어지는 가운데 추석 연휴 기간 호텔업계의 케이크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호텔신라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의 지난해 추석 연휴 포함 일주일간의 케이크 판매량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약 25%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추석 연휴의 경우 주말과 이어지는 징검다리 휴일까지 최대 열흘 가까이 되므로 케이크 판매는 더 늘어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서울신라호텔은 이 같은 케이크 판매량 증가가 코로나19로 인해 가족 모임이 어려웠던 까닭이라고 보고 있다. 팬데믹 이전에는 상대적으로 가족간의 교류가 많아 명절음식을 나눠먹었지만, 이후의 추석은 가족과 오랜만에 만나는 기회인 만큼 만남 그 자체를 기념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한다는 것이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고향 방문 또는 여행이 줄고, 친구·연인과 추석을 보내는 이들이 늘어난 것도 케이크 판매에 톡톡한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추석연휴에 가장 많이 판매된 케이크는 생크림케이크로 판매 비중이 전체 케이크 판매량의 20%에 달했다. 이어 산지에서 직접 공수한 녹차가루가 듬뿍 들어간 ‘녹차 초콜릿 케이크’와 진한 초콜릿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오스트리아 전통 케이크 ‘자허토르테’가 그 뒤를 이었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테이크아웃 상품들로 구성된 베이커리의 연간 판매량이 성장세인데, 특히 설·추석 등 우리 고유의 명절에 판매량 급증은 고무적”이라며 “전통적인 케이크 성수기인 성탄절·밸런타인데이에 이어 내년에는 명절을 겨냥한 특별 케이크를 선보일 수 있도록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