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신보·KB銀과 ESG 민간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MOU

사진=KB증권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KB증권은 신용보증기금, KB국민은행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ESG 민간투자사업 투자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약 기관들은 경제 ESG 인프라 확충의 촉매 역할을 담당할 ESG 민간투자사업의 투자 촉진 및 금융지원을 위해 협력하고, 관련 사업 발굴 노하우 및 네트워크 등을 공유하기로 했다.

 

협약 기관들은 첫 지원으로 12월 발행 예정인 ESG 유동화채권 2800억원(예정)을 ‘제2경인연결고속도로’ 사업에 투자한다. 민간투자사업 최초의 보증부 ESG 인증 채권으로, 한국신용평가 ESG ‘SB1’등급(채권 사회부문 1등급)을 받았다.

 

민간투자사업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의해 환경영향(E)‧사회편익(S)‧책임경영(G)이 사업 전반에 걸쳐 철저히 관리되는 대표적 민관합동 ESG 프로젝트다. KB증권은 이번 협약을 통해 ESG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간투자사업의 역할을 알리고, 민간투자사업을 통한 ESG 확산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B증권은 국내 증권회사 최초로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립하고 전담 조직을 신설하는 등 ESG 중심의 지속가능 경영체계를 수립했다. 증권업의 특성을 고려해 ESG 전략체계를 마련했다. ‘ESG Plus i’ 전략을 기반으로 ESG 투자 분야의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성현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식은 ESG 투자분야를 사회기반시설 민간투자사업의 영역으로까지 확장하는 첫 발걸음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KB증권은 앞으로 공공과 민간이 협력해서 진행되는 민간투자사업의 ESG에 있어서 적극적인 ESG 투자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