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코성형 실패한 이유는… 재수술 전 유형별 원인 파악해야

[정희원 기자] 국내서 가장 보편화된 성형은 눈과 코 수술이다. 하지만 시술 빈도가 높은 만큼 잘못된 정보, 무분별한 수술로 재수술을 겪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대다수 재수술을 고려하는 의료소비자는 부작용보다 형태에 대한 불만족으로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코재수술은 한번 실패한 경우, 불만족의 원인을 제대로 따져본 뒤 시행해야 한다. 이와 관련 병원을 찾아 3D-VECTRA 기기 등으로 면밀한 진단을 받는 게 유리하다. 현재의 모양과 구조를 입체적으로 확인하고, 기능적인 부분에 손상이 있다면 내시경 장비로 코 내부를 확인한 뒤 다시 시술 계획을 세워야 한다. 

 

김한조 에이트성형외과의원 대표원장은 “코재수술은 1차 수술에 비해 조직 손상이 크기 때문에 반드시 숙련된 전문의로부터 받아야 한다”며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기본이고, 보다 나은 결과를 추구해야 하므로 철저한 분석을 통해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흔히 코재수술의 유형으로는 구축현상, 보형물 비침 현상, 보형물 이동 현상, 부조화 현상 등”이라며 “문제점과 현재 증상을 올바르게 파악하지 못한다면 좋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코재수술은 피부 조직들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1차 수술로부터 6개월 후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 다만, 개인의 유형이나 원인에 따라 코재수술 시기는 달라질 수 있어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이후 결정해야 한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