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팅 시술, 개인별 피부 탄력 상태에 맞춘 시술이 결과를 좌우"

이지동안의원 강남본점 도재운 대표원장. 사진=이지동안의원 강남본점

[세계비즈=박혜선 기자] 누구나 나이가 들면서 피부의 노화가 발생되며 주로 20대 후반부터 천천히 진행된다. 예전에는 피부 처짐이 눈으로 보이기 시작하는 30대 중 후반부터 관리가 필요함을 느꼈으나 최근에는 겨울철 실내외 급격한 온도차와 차가운 바람에 의한 건조함 발생과 한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땀과 피지의 과다 배출 등의 이유로 빠르게 진행 되는 피부 노화로 인해, 젊은 20대부터 남녀노소 누구나 관심을 가지고 하는 것이 바로 리프팅 시술이다.

 

집에서 기능성 화장품과 홈케어 기기 등을 이용하여 피부 처짐을 완화하고자 하지만 이미 진행되는 피부 노화는 개선이 쉽지 않기에 근본적인 원인을 완화시켜주는 리프팅 시술을 찾는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피부 절개를 통한 수술과 레이저 리프팅, 고주파 리프팅, 초음파 리프팅, 실 리프팅 등 다양한 리프팅 시술이 있으며 각각 효과의 정도와 통증, 유지기간 등의 차이가 있다.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개인별 피부 탄력 저하 상태에 따라 알맞은 시술을 해야 하지만 최소한의 통증과 높은 효과, 합리적인 가격 등에 대한 환자의 니즈 또한 고려해야 한다고 의료진들은 말한다.

 

근적외선을 이용한 ‘엔코어프라임’은 빛을 이용한 열에너지를 피부에 전달해 콜라겐 재생 촉진을 통하는 장비로, 시술모드와 에너지 전달량 조절을 통해 개인 맞춤형 시술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통증도 거의 없다.

 

이지동안의원 강남본점 도재운 대표원장은 “최근 리프팅 시술은 환자의 피부 상태와 연령, 시술목적 등에 알맞은 진단은 몰론 효과와 통증, 유지, 가격 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시술이 진행되어야 한다”며 “무엇보다 시술 후에도 노화는 천천히 진행되므로 예방과 유지를 위한 시술을 주기적으로 하는 것이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