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플래닛·엑스코, 메타버스 기술협력 MOU 체결

왼쪽 올림플래닛 안호준 부사장 오른쪽 엑스코 김규식 사업본부장. 사진=올림플래닛

[세계비즈=황지혜 기자] 메타버스 공간플랫폼 올림플래닛과 글로벌 MICE플랫폼 ㈜엑스코(EXCO)가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가상 전시회, 상담회 등 메타버스 전시산업 발전 및 활성화 목적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0일 밝혔다.

 

업체에 의하면 이번 MOU 협약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과 인프라를 연계해 메타버스 공간 기반의 전시산업 발전 및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양사는 △메타버스 전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상호 간의 정보 공유 △가상 전시회 개최에 필요한 사항에 대한 기술 교류 △기타 협력기관의 공동 관심 사항 및 상호 협력 등을 핵심으로 추진한다.

 

올림플래닛 안호준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사의 메타버스 기술 기반으로 전시산업 분야의 다양한 영역에서 협업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엑스코 전시장의 메타버스 서비스로의 확장은 공간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와 소통하는 것이 중요한 MICE산업에서 온/오프라인이 통합된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환을 가져오며, 이를 통해 메타버스 전시 산업의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전했다.

 

올림플래닛 권재현 대표는 "현실과 가상세계를 연결하는 메타버스 공간을 누구나 쉽게 만들고 즐길 수 있도록 메타버스 시대의 표준을 선도하는 인프라 구축과 생태계 확장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업체 관계자는 "메타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보다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중요하다. 누구나 가상공간을 모듈화 할 수 있는 개방형 생태계를 만들어 ‘메타버스 이코노미’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며 "즉, 올림플래닛의 기술을 통해 메타버스형 D2C(Direct to Consumer) 플랫폼을 구축하고 누구나 가상공간을 탐험하고 소유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림플래닛은 부동산, 전시, 커머스, 미디어, 의료 등 산업에서 하이퍼 리얼리즘 방식의 몰입형 가상공간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타버스 공간 플랫폼 기업으로, 독립된 가상공간을 소유하고 다양한 세계관들을 탐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