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지역 소상공인에 ‘일시멈춤 특별자금’ 지원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남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일시멈춤 특별자금’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일시멈춤 특별자금은 지난 20일 경상남도, 경남신용보증재단 등과 맺은 ‘일시멈춤 특례보증 시행을 위한 출연 협약’에 의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총 500억원까지 일시멈춤 특별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경남도 내 사업자 등록 후 사업을 영위 중인 소상공인이다. 업체당 1000만원까지 최초 1년간 이자와 보증료 부담없이 자금을 이용할 수 있다. 대출 기간은 5년이며 1년 거치 후 4년간 매월 균등분할상환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