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코스피, 1년7개월만에 2400선 붕괴…코스닥도 연저점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는 전거래일 대비 49.90(2.04%)포인트 하락한 2391.03, 코스닥 지수는 28.77(3.60%)포인트 내린 769.92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0일 코스피와 코스닥이 큰 폭으로 하락하며 연저점을 동반 경신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4% 내린 2391.03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는 종가와 장중 저가 기준 모두 이틀 연속 연저점을 새로 썼다. 특히 종가는 2020년 11월 4일의 2357.35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2400선을 하회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무조건적’으로 높은 인플레이션을 제어하기 위한 정책을 시사했다”며 “연준의 공격적인 통화정책 기조가 이어지며 미국 증시가 변동성을 확대한 점은 한국 증시에도 부담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별로는 기관과 개인이 각각 4456억원, 1826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6654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통신업(0.16%) 등이 올랐고 전기가스업(-4.52%), 종이목재(-4.46%), 철강금속(-4.08%), 운수창고(-3.72%), 건설업(-3.65%) 등이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삼성SDI(0.54%), 현대차(0.29%) 등이 상승했고 카카오(-3.6%), LG에너지솔루션(-3.29%), 삼성전자우(-3.07%), SK하이닉스(-1.97%), 삼성전자(-1.84%), NAVER(-1.47%), 삼성바이오로직스(-1.2%), LG화학(-1.04%)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60% 급락한 769.92에 장을 마치며 연저점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투자자별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1133억원, 433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이 148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1원 오른 1292.4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1295.3원까지 오르며 지난 15일 기록한 연고점(장중 기준 1293.2원)을 3거래일 만에 경신하기도 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