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7359억… 전년比 274% 증가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대한항공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거두며 코로나19 악몽에서 점차 깨어나고 있다.

 

5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74% 증가한 735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출은 3조3324억원으로 71% 늘었고, 당기순이익 또한 246% 증가한 450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완화와 함께 주요 국가의 국경 개방 기조 속 여행 수요 회복에 따른 결과”라며 “고유가, 고환율 지속에도 불구하고 여객 수요의 점진적 회복 및 화물사업의 선전에 따라 호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실제 대한항공의 2분기 여객 노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8742억원 기록했다. 화물 매출은 전년 대비 44% 증가해 2조1712억원을 달성했다.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글로벌 물류 공급망이 혼란 속에 있지만, 자동차·반도체·전자 설비, 부품 등의 기반 수요 및 코로나 프로젝트성 품목(진단 키트 등)을 적극적으로 유치한 것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 수익 방어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객사업의 경우 올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 우려 및 유가 변동성 등 외부 변수의 영향으로 수요 회복세가 더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심화에 따른 실물 경제 위축 등에도, 안전 운항 기조를 토대로 여객사업 정상화 및 화물 수익 제고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